[CES 2021] 첫 온라인 개최…삼성-LG, 뉴노멀시대 '혁신'으로 답하다
[CES 2021] 첫 온라인 개최…삼성-LG, 뉴노멀시대 '혁신'으로 답하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1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21 삼성전자 프레스컨퍼런 스무대에 등장한 삼성리서치 승현준(세바스찬 승) 소장. (사진=삼성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 'CES 2021'이 11일(미국 현지시각) 개막했다. 화웨이가 미국의 무역 제재로 불참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최초의 '온라인 개최'라는 힘빠지는 타이틀이 붙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필두로 한 국내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시대와 '뉴 노멀(New Normal)'에 대응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하고, 그에 걸맞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삼성전자는 이날 생중계로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발표했다. 무대에 등장한 삼성리서치 승현준(세바스찬 승) 소장은 사람들이 지속 가능하면서도 편리하고 스마트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소개했다.

이날 삼성은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 '모비디우스'와 라이다·3D 센서가 탑재된 로봇청소기 '삼성 제트봇 AI'가 공개했다. 이를 통해 주변 물체를 스스로 인식·분류하고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낸다는 설명이다. 제트봇 AI에 AI·IoT를 접목시켜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로 녹여낸 '스마트싱스 펫'도 소개됐다. 

이외에도 '삼성봇 케어'도 소개했다. 삼성은 이러한 기술의 궁극적인 목적은 사용자들의 일상을 편리하게 하는 것에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지난 몇 년간 CES 무대를 통해 꾸준히 선보여 온 로봇 기술도 함께했다. 올해엔 가정용 서비스 로봇 '삼성봇 핸디'를 통해 미래의 우리 일상을 표현했다. 핸디는 물체를 인식하고 잡을 수 있어 집안 내 여분의 손으로 활약한다. 설거지를 하거나 식탁을 정리하는 등 집안일을 도울 수 있어 가정용 로봇의 가능성을 확장했다는 평가다.

또 삼성전자는 혁신 제품과 기술 외에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비전과 노력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소외받는 사용자가 없도록 접근성 개선과 친환경 제품 확대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수어 화면 자동 확대 서비스’ 등으로 뛰어난 접근성을 인정 받아 CES 2021 '최고 혁신상'을 수여 받은 삼성 스마트 TV 등이 그 주인공이다. 올해 출시를 앞둔 네오(Neo) QLED와 QLED 신제품에는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으로 충전할 수 있으며 재생 플라스틱을 적용한 솔라셀 리모컨을 도입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단말기를 스마트싱스 앱으로 제어하는 IoT 기기로 재탄생 시킨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 프로그램도 소개됐다. 이 프로그램은 중고 단말기 재이용으로 자원 효율 극대화를 이정 받아 미국 환경보호청(EPA,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에서 ‘신기술상’을 수상한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을 가정에서도 쉽게 적용케 한 것이다.

LG전자가 미국 동부시간 11일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스마트폰 폼팩터의 혁신으로 불리는 'LG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두 번째 주인공 'LG 롤러블'의 티저로 프레스 콘퍼런스의 막을 열었다. 

이번 콘퍼런스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Life is ON - Make yourself @ Home)'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영상 내레이션을 맡은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LG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일상에서 '집'의 의미를 재정의하고, 고객이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안심, 편리, 재미 등 가치를 소개했다.

먼저 LG전자는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 씽큐 앱을 통한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시했다. 씽큐 앱은 가전을 제어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고객이 더 편리한 일상을 누리게 해준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고객이 LG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 업체인 네슬레, 크래프트 하인즈 등과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쿡(Scan-to-Cook)' 기능도 소개했다.

또 LG전자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구현된 '김래아'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래아는 이날 딥러닝으로 학습한 자신의 목소리를 공개하고, 'LG 클로이 살균봇', 2021년형 LG 그램,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등을 소개했다.

콘퍼런스의 마무리 역시 'LG 롤러블' 맡았다. 다만, 이날 롤러블 폰에 대한 구체적인 사양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LG전자는 상반기 중 공개 행사를 열고 LG 롤러블을 소개할 전망이다.

한편 올해 CES에는 약 140개국에서 2000여 개의 업체가 참가한다. 국적별로는 개최국인 미국이 가장 많고, 다음은 340개 업체가 참여한 한국이 뒤를 이었다.

국내 기업은 모빌리티, 스마트폰, AI, 로봇 등의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도 LG디스플레이와 만도, GS칼텍스, 아모레퍼시픽, 한글과컴퓨터그룹 등이 참가했으며 정부의 든든한 지원 아래 스타트업 260개 사가 전세계 관객 앞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