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차별·증오발언 강경 대응할 것"…제 2의 '이루다' 사태 사전 차단
카카오 "차별·증오발언 강경 대응할 것"…제 2의 '이루다' 사태 사전 차단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sp;카카오 판교 사옥 내부 모습 (사진=뉴시스)<br>
카카오 판교 사옥 내부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카카오가 디지털 공간 내 모든 차별과 증오 발언을 근절하기 위한 원칙을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로 불거진 증오·혐오 발언 등 사회적 논란이 증폭되자 이를 근절하겠다는 것이다. 기업 차원에서의 원칙을 제정한 것은 카카오가 최초다.

14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일 브런치를 통해 '카카오 증오발언 대응 정책 녹서'를 발표했다. 해당 녹서에는 지난해 1월부터 1년여 간 고민해 도출한 증오발언 근절 4가지 원칙과 숙의 과정 및 연구결과가 담겼다.

카카오는 "온라인 증오 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함에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대해 국내외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다"며 "카카오 역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디지털 공간을 보다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증오 발언 대응 원칙을 수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디지털 공간 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 노력은 디지털 기업 고유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이라고 밝혔다. 증오발언 근절을 위해 기업이 원칙을 제정해 이를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서에 따르면 카카오는 "출신(국가·지역 등), 인종, 외양 장애 및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및 지위, 종교, 연령,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또는 기타 정체성 요인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며 일방적으로 모욕하거나 배척하는 행위에 반대한다"고 명시했다.

또 이런 차별에 기반해 특정인과 특정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을 증오발언으로 정의하고, 이는 이용자의 정서적 안전을 위협할 뿐 아니라, 사회적 배척과 물리적 폭력을 유발한다고 봤다.

증오 발언에 강경 대응하고,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정책·기술·서비스·기획·디자인 등을 고도화한다는 원칙도 담겼다. 더불어 사내 교육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내부로부터의 차별과 증오발언을 경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용자는 카카오 서비스 내 공개된 공간에서 특정인과 특정 집단에 대한 폭력을 선동하고, 인간의 존업성을 훼손하는 발언에 유의해야 한다. 단, 타인의 존엄성과 안전을 위협하지 않는 한 여전히 공공정책이나 자신의 신념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보장했다.

단, 카카오는 이같은 원칙이 공개 게시물에 한한다고 선을 그었다. 카카오톡 내 사적 대화공간·메일·톡서랍 등 개인화된 서비스와 커뮤니티 비공개 게시글 등에서는 프라이버시 존중을 최우선의 가치로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원칙은 지난해 1월부터 1년 여에 걸쳐 고민한 결과물이다. 카카오 미디어자문위원회와 시민사회 전문가, 국가인권위원회, 한국언론법학회 등 민·관·학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도출한 원칙이다. 

카카오는 이날 이같은 원칙을 카카오 운영정책 내 '서비스 이용 시 금지하는 활동'의 세부 조항에 반영해 수정했다. 금지 활동의 범위에는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훼손하거나 폭력을 선동하거나 차별·편견을 조장하는 행위'가 표현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든 이용자가 안전하게 표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모두에게 안전한 디지털 공간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이용자 여러분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