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블소2 출시…실망감에 주가 15% 급락
엔씨소프트, 블소2 출시…실망감에 주가 15% 급락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8.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안= 조현선 기자]엔씨소프트의 하반기 기대작 블소2가 공개된 가운데, '택진이 형'이 약속한 재밌는 게임을 기대한 유저들의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엔씨소프트는 26일 오픈월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소울2(이하 블소2)'의 정식 서비스를 오픈했다.

블소2는 지난 2012년 출시된 PC 온라인 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이다. 전작의 스토리를 계승하면서도 3D 오픈월드와 적의 공격을 막거나 피하고, 무공의 연계기를 구사하는 등 기존 MMORPG 장르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전투 시스템을 강조해 사전예약에만 약 700만명이 몰렸다. 리니지2M 사전예약자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당초 블소2가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꼽혀온 만큼 업계에서는 카카오게임의 오딘의 흥행 성적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오딘이 MMORPG의 대기 수요자를 끌여들였을 뿐 리니지M, 리니지2M의 이용자 이탈을 유발하지는 않았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그러나 업계의 기대와 달리 뚜껑이 열린 직후인 현재 블소2에 대한 평가는 대체적으로 박한 편이다.

일부 유저들은 PC 접속 시 시스템 불안정으로 인해 게임 접속에 문제가 있고 여러가지 오류로 불편함을 호소했고, '티저 사기'라는 촌평까지 나왔다. 앞서 쇼케이스 등을 통해 엔씨가 공개됐던 것과는 전혀 다른 모습의 캐릭터라는 설명이다. 

가장 크게 지적되는 부분은 과금 시스템이다. 대표적으로 리니지의 '아인'을 떠올리는 '영기' 시스템이 등장한 점도 유저들을 실망시켰다. 앞서 엔씨는 블소2 출시를 앞두고 리니지 시리즈의 '아인' 시스템이 없다고 단언했던 것과 달리 상태에 따라 추가 경험치와 금화를 제공하는 영기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름만 바꾼 '아인'인 셈이다. '소울', '수호령' 소환 등 역시 이름만 바꾼 랜덤 '뽑기' 시스템도 여전하다.

"엔씨가 또 리니지M 과금 모델에 블소 껍데기를 씌웠다"라는 평도 나온다. 당시 리니지M 시스템에 트릭스터를 씌운 복제품이라는 지적이 나온 것과 같은 맥락이다.

장르 특성상 유사성을 가질 순 있다는 점을 고려해도 다소 무리한 과금 유도로 린저씨들의 분노를 샀던 지난 봄을 떠올리게 한다.

이날 엔씨소프트의 주가는 전일 대비 12만8000원(15.29%) 내린 70만9000원에 장을 마쳤다. 구글플레이 내 블소2 사용자 평균 별점(5점 만점)은 이날 1~2점대에서 오락가락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출시 당일 신작의 성패를 가리는 것은 이르다는 의견도 나온다. 적어도 이번 주말을 지나야 매출 규모 및 흥행 성패를 가늠할 수 있다는 견해다.

엔씨소프트는 "블소2의 공식 서비스는 이제 막 시작한 단계이니 만큼 향후 이용자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소2는 안드로이드와 iOS 앱스토어 다운로드를 통해 모바일에서 이용 가능하며, PC로도 플레이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