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후보자 가족’ 자금 추적
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후보자 가족’ 자금 추적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9.0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와 이모 상무 각각 검찰 조사 받아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모펀드 관련 압수수색에 들어간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제공=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투자증권 지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 관련 수사를 진행중인 검찰은 이날 해당 지점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의혹 관련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자료 등을 확보했다. 

해당 지점에는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들의 현금 등 재산 일부를 관리해온 PB(프라이빗 뱅커) A씨가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A씨의 컴퓨터와 조 후보자 가족 관련 자료들을 중점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 등은 지난 2017년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후보자 부인이 9억5000만원을 출자했고,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이후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가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의 사업을 여러 차례 수주 받으면서 영업 매출이 급증했다. 이 때문에 조 후보자가 청와대 근무 당시 정보를 이용해 부당하게 이득을 취한 것 아니냐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

검찰은 최근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와 이모 상무를 각각 소환한 바 있다.

한편 조 후보자 측은 이날 '사모펀드에 10억원 넘게 출자를 하면서 별도 자문을 받았다는 투자 전문가가 조 후보자의 외조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