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9년 만에 사임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9년 만에 사임
  • 김기율 기자
  • 승인 2019.12.0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 부회장, 11월 30일자로 퇴임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사진=한화생명)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사진=한화생명)

[뉴시안=김기율 기자]9년 동안 한화생명 최고경영자(CEO)를 맡아온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용퇴했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차 부회장은 ‘세대교체’를 이유로 갑작스럽게 사임했다.

한화생명은 지난달 30일 차남규 부회장의 퇴임으로 차남규·여승주 각자대표에서 여승주 대표이사 1인 체재로 변경했다고 2일 공시했다.

차 부회장은 1979년 한화기계에 입사해 비금융업종에 종사하다가 2002년 한화그룹이 대한생명(현 한화생명)을 인수하면서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아 보험업에 들어서게 됐다. 2011년부터 대표이사를 맡아온 차 부회장은 2017년 11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신지급여력비율제도(K-ICS) 등 신제도 도입과 최근 보험업계를 둘러싼 환경 변화 등을 앞두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용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보험업계에서는 차 부회장의 사임은 최근 부진한 한화생명의 실적과 무관치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화생명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543억 원으로 전년 동기(3854억 원)보다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