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평]두산중공업 노조의 ‘원전공사 재개’ 호소, 정부의 혜안이 필요하다
[시평]두산중공업 노조의 ‘원전공사 재개’ 호소, 정부의 혜안이 필요하다
  • 김태수 편집국장
  • 승인 2020.03.25 16: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 노조원들이 지난해 7월 24일 고용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두산중공업 노조원들이 지난해 7월 24일 고용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시평]두산중공업 노조가 마침내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했다. 한마디로 살려달라는 이야기다.

두산중공업 노조는 24일자 경남지역 일간지 1면에 지역 일자리와 삶의 터전을 지켜주십시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간절히 호소합니다는 제목의 호소문을 창원상의와 공동 명의로 실었다.

호소문을 읽어보면 두산중공업 노조원들의 답답함과 창원 지역민들의 한숨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창원지역의 주력 산업인 두산중공업이 장기휴업에 들어가고 결국 문을 닫는다면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할 지 막막하다는 게 골자이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 재개만이 심각한 위기에 처한 두산중공업과 창원지역의 생명줄을 그나마 이어갈 수 있다는 하소연이다.

노조는 호소문에서 주력산업에 불어닥친 수요 한파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그마저 남아 있던 생산마저 차질을 빚고 있어 지역 경제는 한길 낭떠러지 앞에 놓인 듯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창원의 주력기업인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280여 원전 관련 기업과 13000여 명의 노동자는 일감절벽으로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읍소했다.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 중단으로 생산해놓은 제품의 가치는 고스란히 비용으로 전락했고, 분주히 돌아가던 사업장의 열기는 임직원들의 한숨으로 채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도 분명하게 했디.

우리의 호소는 정부의 에너지정책 기조를 전환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로 향후 세계 원전시장을 공략할 시간을 달라는 읍소라고 말이다.

그게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정부의 방파제역할론이며 산업과 일자리를 지켜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당국은 노조도 입장을 밝혔듯이 현 정권의 탈원전 공약을 철회하는 원점 재검토가 아닌 당장의 심각한 상황하에서 노조와 주민들의 호소를 생존권 차원에서 살펴볼 시점이 아닌가하는 생각이다.

국제적으로 안전성과 우수성을 평가받고 있는 우리 원전기술이 순식간에 사장되기 전에 탈원전이라는 정부정책기조도 매몰시키지 않으면서 원전산업 붕괴를 막고 일자리를 지켜낼 수 있는 정부의 혜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원이 2020-03-25 17:24:53
문재앙 탈 원전 이렇게 하면 재앙만 불러 온다 대통령 자격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