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화요일(14일) 남부, 태풍 ‘찬투’ 영향권…제주, 시간당 최대 70㎜ 폭우
[날씨] 화요일(14일) 남부, 태풍 ‘찬투’ 영향권…제주, 시간당 최대 70㎜ 폭우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9.1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3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송악산에 비바람이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화요일인 14일은 제주도에 이어 남부지방도 14호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시작되겠다.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게 벌어지는 초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동해 북부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고,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권에 들겠다. 

현재 제주지방기상청은 13일 오후 2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에 내려진 특보를 태풍경보로 격상 발효한 상태다. 제주도 남서쪽 안쪽 먼바다에서도 같은 시간을 기해 풍랑경보로 변경 발효됐다. 제주도 산지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 산지·남부·동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북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해상과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 뿐만 아니라 이날 전남 남해안을 시작으로 전남권과 전북 남부, 경남권, 경북권 남부에도 가끔 비가 내리겠다.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제주도에는 시간당 50~70㎜의 강한 비가 내리겠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 15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총 500㎜ 이상이다. 

특히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은 시속 35~60㎞,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 해안도로,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바닷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기상청은 당부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전국 아침 기온은 15~22도, 낮 기온은 23~30도.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춘천 18도 △강릉 18도 △대전 20도 △대구 20도 △부산 22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9도 △춘천 29도 △강릉 26도 △대전 27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전주 27도 △광주 26도 △제주 28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