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 출시 갤럭시S22 …노트일까, 울트라일까
내년 2월 출시 갤럭시S22 …노트일까, 울트라일까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10.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벨벳 연상케하는 물방울 형태의 카메라 탑재?
갤럭시S22 울트라 예상 렌더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이 순항 중인 가운데, 내년 초 출시될 '갤럭시S22(가칭)' 시리즈로 추정되는 제품에 대한 사진·동영상 등이 유출되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작과 유사하나, 화면 비율 등이 달라졌다는 평이다. 비슷한 시기 갤럭시S21 FE(팬 에디션) 모델 출시 여부도 관심사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IT 팁스터 아이스유니버스는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S22 시리즈로 추정되는 제품의 전면 디자인을 공개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6.06인치 갤럭시S22 △6.55인치 갤럭시S22 플러스(+) △6.81인치 갤럭시S22 울트라 등 3종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단, 플러스 모델의 경우 '프로'로 명명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갤럭시S22와 플러스 모델의 화면 비율은 19.5대 9로, 전작 대비 세로는 더 짧고 가로로는 더 넓어질 전망이다. 기존 갤럭시S21 시리즈의 화면 비율은 20대 9였다. 이에 대해 폰아레나 등 IT 전문 매체는 "과거 삼성은 큰 화면을 한 손으로도 쉽게 조작하기 위해 가로·세로 비율을 조정한 바 있다"고 봤다.

최상위 모델인 울트라의 경우 19.3대 9로 차별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전작과 같이 S펜을 적용하고, 이를 수납하기 위한 내장 슬롯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초 출시된 갤럭시S21 울트라에 갤럭시S 모델로는 최초로 'S펜'을 적용했지만 내부 슬롯은 마련하지 않았다.

갤럭시S22 시리즈 강화유리 추정 이미지. (사진=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이를 위해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의 화면비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모델과 동일하게 수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울트라 모델이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대체할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을 싣는 관측이다. 

이외에도 렛츠고디지털에 따르면 울트라 모델의 경우 후면 물방울 모양으로 카메라를 배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공개된 예상 렌더링 이미지들은 툭 튀어나온 '카메라 섬'과 함께 수직 또는 P자로 배열돼 있었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에서는 평평한 후면에 렌즈가 물방울 형태로 렌즈가 배열돼 있다. LG전자의 마지막 스마트폰인 'LG 벨벳'을 떠올리는 디자인이다. 또 '카툭튀'는 다소 줄었으나 완전히 사라지진 않았다.

이같은 선택의 배경으로는 무게 감량을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S펜과 S펜 수납공간을 제공하면서도 기존의 울트라 모델보다 무거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후면에는 1억800만화소 메인 렌즈와 초광각, 3배·10배 잠망경 렌즈로 작동하는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삼성 엑시노스2200, 퀄컴 스냅드래곤 898 등이 탑재되며, 버건디 레드·화이트·레드 등의 색상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S22 시리즈 출시 시점은 내년 2월로 예상된다. 예상보다 약 한달 가량 늦어진 시점이다. 구체적인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내년 2월 28일 열리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개최되기 전이 유력하다. 일각에서는 내년 1월 갤럭시S21 FE가 출격할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