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출범 이후 첫 여성 부사장 탄생
LH, 출범 이후 첫 여성 부사장 탄생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08.05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부사장 장옥선 상임이사, LH 역사상 첫 여성 임원 출신
서창원 법무실장과 한병홍 도시재생본부장 상임이사 임명
사진 왼쪽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장옥선 부사장과 서창원 경영혁신본부장, 한병홍 스마트도시본부장.(사진=LH)
사진 왼쪽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장옥선 부사장과 서창원 경영혁신본부장, 한병홍 스마트도시본부장.(사진=LH)

[뉴시안=정창규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 역사상 첫 여성 임원인 장옥선 상임이사가 부사장으로 임명됐다.

5일 LH는 신임 부사장 및 상임이사 2명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장 신임 부사장은 지난 2018년 상임이사로 임용되며 LH 역사상 첫 여성 임원으로 선임된 인물이다. 경영혁신본부장, 기획재무본부장을 거치면서 적극적 업무추진 등 경영진으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새로운 상임이사 자리에는 서창원 법무실장과 한병홍 도시재생본부장을 임명했다. 서 신임 상임이사는 일자리 창출 및 경영혁신 업무를, 한 신임 상임이사는 3기 신도시 업무추진을 담당하게 된다. 

변창흠 LH 사장은 “부사장과 상임이사 선임을 계기로 모든 임직원이 힘을 합쳐 주거복지로드맵, 도시재생뉴딜, 3기 신도시 등 정부 정책 수행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