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소니픽쳐스, ‘크로스파이어’ 영화 만든다
스마일게이트-소니픽쳐스, ‘크로스파이어’ 영화 만든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2.1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IP 활용 영화 제작
소니픽쳐스 배급·텐센트 픽처스 공동 제작 및 투자 맡아
스마일게이트가 소니 픽쳐스 엔트테인먼트와 ‘크로스파이어’ 영화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뉴시안=조현선 기자] 스마일게이트는 자사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미국 소니 픽쳐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소니 픽쳐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텐센트 픽처스는 이번 영화화 프로젝트의 공동 제작 및 투자를 맡았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Neal Moritz)의 오리지널 필름과의 영화 제작 계약을 성사시켜 세간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2017년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척 호건(Chuck Hogan)과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이번 크로스파이어의 할리우드 진출은 게임 IP의 무한한 확장성은 물론 한국 게임 산업의 저력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상징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IP 명문 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IP사업 총괄 백민정 상무는 “소니 픽쳐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크로스파이어 IP의 힘을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입증 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며 “오랜 기간 동안 신중하게 논의하고 준비해 온 만큼 크로스파이어가 훌륭한 영화를 통해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있어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크로스파이어는 2007년 출시 이후 전세계 80여개국에서 10억 명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메가 히트작이다. 2013년 출범한 크로스파이어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 크로스파이어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 ‘CFS(크로스파이어 스타즈, CROSSFIRE STARS)’는 매회 평균 2000만 여명의 뷰어십을 기록할 만큼 인기다. 현재 중국을 비롯, 남미, 동남아 및 아프리카 지역까지 그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