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日 99대 총리 확정… 한·일 관계 큰 변화 없을 듯
스가 요시히데, 日 99대 총리 확정… 한·일 관계 큰 변화 없을 듯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15 0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민당 총재 당선… 16일 국회서 총리 지명
일본 집권 자민당이 14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중의원·참의원 양원 총회를 열고 총재 선거를 실시한 결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사진=뉴시스)
일본 집권 자민당이 14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중의원·참의원 양원 총회를 열고 총재 선거를 실시한 결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스가 요시히데(71) 관방장관이 차기 일본 총리로 사실상 확정됐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집권 자민당은 14일 도쿄도 한 호텔에서 중의원·참의원 양원 총회를 열고 총재 선거를 실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일본에서는 집권당의 총재가 총리가 된다.

앞서 자민당은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달 28일 임기를 약 1년 앞두고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을 이유로 사임한 직후 차기 총재 선출 절차에 돌입했다.

이날 선거에서 스가 장관은 394개 국회의원 표와 47개 도도부현에 3표씩 배정된 141개 지방표를 합한 535표 가운데 약 70%에 해당하는 377표를 얻어 당선됐다. 반면 함께 후보로 나선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은 각각 89표와 68표를 얻는 데 그쳤다.

스가 장관의 이번 당선은 사실상 예견된 일이라는 평가다. 공식 출마에 앞서 자민당 7개 파벌 중 주요 5개 파벌의 지지 이어졌고, 곧바로 스가 대세론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스가 장관은 오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총리로 지명된 후 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2012년 12월 26일 아베 총리가 취임한 후 7년 8개월여 만의 총리 교체에 해당한다. 임기는 아베 총리의 임기인 내년 9월까지다. 스가 장관은 총리 선출 후 새로운 내각을 발족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스가 장관은 아베 정권 발족 후 8년 가까이 관방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일본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해왔다. 이번에 출범을 앞둔 스가 정권은 아베 정권의 계승을 표방한 만큼 대내외 정책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 가운데 한·일 관계 역시 곧바로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내외의 평가다. 스가 장관은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이 한·일 관계의 기본”이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