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자동다리부 적용 안마의자에 ‘끼임방지 센서’ 전 제품에 장착
바디프랜드, 자동다리부 적용 안마의자에 ‘끼임방지 센서’ 전 제품에 장착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9.2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제품 센서 더욱 고도화‧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다리부위 조절부 추가 개선 완료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사진=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사진=바디프랜드)

[뉴시안= 손진석 기자]바디프랜드는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자사의 안마의자에 영유아가 머리나 몸통 외 팔다리 등이 끼일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 안전을 위해 기능개선에 나선다.

안마의자 생산업체 바디프랜드는 한국소비자원의 안전문제 지적을 개선하기 위해 자동다리부가 적용된 안마의자 전 제품에 안전센서를 장착했고, 기능 개선과 고도화를 진행해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의 24일 발표에 따르면 무릎과 발 사이가 유격되는 여러 안마의자 제품 중 바디프랜드의 BFX-7000 제품만 유일하게 끼임 감지 센서가 탑재돼 있어 영유아의 머리, 몸통 끼임 가능성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조사됐다.

반면, 머리나 몸통 외 팔다리는 끼일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 이를 개선하기 위해 바디프랜드 측은 이미 해당 제품의 센서를 더욱 고도화해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 하는 한편 사람이 앉지 않을 경우 다리부위의 조절부가 벌어지지 않도록 추가 개선을 완료했고 적용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이미 수년전부터 안마의자에 안전센서를 적용해 끼임 등 영‧유아나 반려동물에게 생길 수 있는 사고 가능성을 낮췄다”며 “현재 시판 중인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제품에는 이용 중 끼임 등 안전사고의 원인이 될 만한 상황이 안전센서를 통해 감지되면 그 즉시 작동이 멈추게 되며, 해당 부위가 일정 길이만큼 벌어지도록 설정돼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무릎과 발 사이가 벌어지지 않는 종류의 다른 제품은 더욱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위급한 상황 가운데서도 제품이 멈추지 않고 움직여 2차, 3차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을 미연에 차단한 것이다. 문제 상황이 아니라면 리모컨으로 재작동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는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 1위 안마의자 기업으로서 안전센서의 기술적 완성도와 민감도 등을 더욱 고도화하고 안전성을 높이는 연구개발과 기술 적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