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저공해 인증 2.0 가솔린 모델 ‘더 뉴 코나’ 출시
현대차, 저공해 인증 2.0 가솔린 모델 ‘더 뉴 코나’ 출시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1.01.1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0 엔진과 IVT 탑재해 부드러운 주행감 특징…“14일부터 판매 개시”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뉴시안= 손진석 기자]현대자동차가 ‘더 뉴 코나’ 2.0 가솔린 엔진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더 뉴 코나는 지난해 10월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1.6 하이브리드 모델, N 라인을 출시한 이후 이번에 2.0 가솔린 모델을 새롭게 선보임으로써 고객들에게 선택폭을 넓혔다.

새롭게 추가된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2.0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149마력의 동력성능과 13.6㎞/ℓ의 복합연비(16인치 타이어, 2WD 기준)를 보유했다. 더욱이 IVT(무단변속기)를 탑재함으로써 부드러운 주행감을 특징으로 한다.

더불어 신차는 저공해자동차 제3종으로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요금 50%(수도권 기준)와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20% 감면 등 자동차를 운행할 때 발생되는 비용의 할인혜택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부드러운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기존 북미에서만 선보였던 코나 2.0 가솔린 모델의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며 “고객에게 높은 만족감을 선사하는 더 뉴 코나의 상품성을 그대로 이어받은 2.0 가솔린 모델이 고객의 세심하고 다양한 요구를 완벽하게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1962만원, 모던 2175만원, 인스퍼레이션 2648만원이다. 이는 기존 1.6 가솔린 터보 모델 대비 약 70만원가량 저렴한 금액이다.

한편, 현대차는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뿐만 아니라 연내 고성능 N도 출시함으로써 더 뉴 코나의 다채로운 라인업을 완성하고 강력한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들의 입맛까지 충족시킨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