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권 선진 총괄사장, ‘2020년 경기도 축산발전 유공자 표창’ 수상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 ‘2020년 경기도 축산발전 유공자 표창’ 수상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1.01.1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돈사업‧동물복지 인증 등 국내 축산업의 선도 기업 인정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 (사진=선진)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 (사진=선진)

[뉴시안= 손진석 기자]선진은 이범권 총괄사장이 양돈경쟁력 강화 부문의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경기도 축산발전 유공자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2020년 경기도 축산발전 유공자 도지사 포상은 축산분야에서 묵묵히 헌신한 유공자에 대해 노고를 치하하고, 경기도 축산시책의 성공적인 추진과 FTA 관세인하 속에서 축산종사자의 사기진작을 통해 지속가능한 축산발전을 실현하는데 앞장선 공무원과 민간인에게 수여한다.

포상은 축산정책과 축종별 경쟁력 강화, 친환경 축산, 신성장 동력산업 등 8개 세부분야뿐 아니라, 한우‧낙농‧양돈‧양계산업과 사료‧양봉‧말산업 등 전 분야에 걸쳐 해당된다.

이번에 수상자로 선정된 이 총괄사장은 1982년 축산업계에 발을 들인 이래 약 40여년 동안 축산업계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2009년 선진의 총괄사장으로 취임한 후에는 선진의 사명인 ‘함께 만드는 넉넉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일선 축산농가는 물론, 최종소비자에 이르기까지 국내 양돈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선진은 경기도 이천의 ‘제일종축’으로 양돈업을 시작해 사료‧식육가공‧육가공 생산까지 사업을 확대한 축산식품전문기업이다.

선진의 제일종축은 1만두 이상 대규모 양돈농장으로는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을 받았다. 현재 선진과 관련된 동물복지인증 농장은 총 13개로 이는 국내 동물복지인증 돼지농장 65%를 선진이 차지하고 있다.

이범권 총괄사장은 수상소감으로 “경제성장과 더불어 한국인의 식습관이 선진화 하면서 좀더 건강한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하는데 큰 책임을 통감한다“며 “앞으로도 축산경쟁력을 제고해 국민 건강을 최우선하는데 일조하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