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갤럭시 언팩 전제품 또 유출…삼성, '경고' 무용지물
8월 갤럭시 언팩 전제품 또 유출…삼성, '경고' 무용지물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7.1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팁스터 에반 블래스가 삼성 2021 하반기 언팩에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전 제품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렛츠고디지털)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가 오는 8월 11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Z폴드3(가칭), 갤럭시Z플립3(가칭) 등 신제품의 예상 렌더링 이미지가 공개했다. 얼마 전 삼성전자의 '경고'가 무색한 모양새다. 

11일(현지시각) IT 팁스터 에반 블래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8월 열릴 언팩에서 공개될 전체 제품 라인업의 360도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제품에는 △갤럭시Z폴드3 △ 갤럭시Z플립3 △갤럭시 워치4  △갤럭시 워치4 클래식 △갤럭시 버즈2 등이 포함됐다.

특히 갤럭시S21 FE의 이미지도 공 개됐다. 올 8월 열릴 갤럭시 언팩에서 함 께 공 개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앞서 외신 등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반도체 수급난으로 이번 언팩에서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출시 전  제품에 대한 사진, 동영상 등 저작권 단속에 나선 것 으로 알려졌다.

통상 제품의 출시를 앞두고 이뤄지는 적당한 수준의  정보가 유출되는  것은 사람들의  기대를 모으는 마케팅 수단으로 쓰인다. 실제로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출시 전 공개된 이미지를 통해 신제품을 유추, 언팩에 대한 기대감을 높혔다. 

삼성전자가 신제품 공개를 앞두고 관련 정보 유출로 골머리를 앓았 던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 니다. 과거 제 품 출시 및  언팩 진행  과정에서 정보가 새어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유출 경로는 수많은 사내 직원을 포함, 부품 협력사 및 액세서리 제조사 등으로 추정되지만 이를 막기는 쉽지 않다.    

앞서 에반 블래스는 지난 1월 갤럭시S21 언팩을 앞두고 관련 정보를 공개한 후 "갤럭시S21 유출과 관련, 내 정보원이 해고됐다"라며 그를 위한 모금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삼성전자는 "해당 건으로 해고된 삼성 직원은 없다"고 밝히면서 그의 정보원이 협력사 직원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신제품의 컬러와 상세 스펙 등이 과도하게 유출됐다고 판단,  회사 차 원에서의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이된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다른 IT 팁스터들을 포함, 에반 블래스 역시 이를 언급하며 자신의 트위터에 업로드했던 렌더링 이미지 등을 삭제했다. 

그러나 신 제품에 대한 정보를 추가 공개하는 등 일부 팁스터와 외신들은 삼성전자와의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재업로드 과정에서 단순한 렌더링  이미지가 아닌 실제 마케팅 사진을  떠올리는 360도 회전 이미지를 공개한 점도 눈에 띈다.  IT 전문 매체 렛츠고디지털은 그의 정보를 인용해 '언팩 2021의 모든 것'이라는 기사를 게재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 삼성전자가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고수한다면 신제품 관련 유출을 막을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실제로 법적 대응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