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단독모드’ 상용화…“배터리 오래 쓰고, 속도 빨라져”
KT, ‘5G 단독모드’ 상용화…“배터리 오래 쓰고, 속도 빨라져”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7.1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갤럭시S20 시리즈 우선 적용…업데이트로 단독모드 사용 가능
KT 직원이 5G SA를 적용한 갤럭시S20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KT)

[뉴시안= 조현선 기자]KT가 5G 단독모드(SA)를 켠다. 국내 이동통신사로서는 최초다. 5G SA 이용 시 이론상으로는 5G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더 빠른 5G 반응 속도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KT는 15일 5G SA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S20 플러스(+), S20 울트라 등 3종의 단말기에 우선 제공하며, 추후 제조사와의 협력을 통해 지원 단말기를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기종 사용자들은 단말  메뉴에서 '설정-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 치' 후 1회 재부팅 시 SA 모드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국내 5G 서비스는 비단독모드(NSA) 방식으로 제공돼 왔다. NSA는 데이터 전송은 5G, 단말 제어 신호는 LTE를 활용해 5G망과 LTE망을 연동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반면 SA는 5G 기지국이 설치된 지역에서는 데이터와 단말기 제어 등을 모두 5G망을 이용한다. 5G 기지국이 구축되지 않은 곳에서만 LTE를 쓴다. 현재 서비스  중인 NSA에 비 해 한 단계 진화한 기술 방식으로 평가되는 배경이 다.   

LTE망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지연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스마트폰의 배터리 이용 시간도 늘어난다. 실제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삼성 갤럭시S20 플러스 단말의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시험한 결과 SA는 13시간 38분, NSA는 12시간 32분으로 약 9% 더 오래 쓰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5G 핵심 기술로 꼽히는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초저지연'을 필요로 하는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차세대 B2B 인프라의 기반으로 꼽힌다.  

KT는 이를 통해 연 말부터 보다 정교한 재난문자 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다. 기존의 LTE 기지국을 기반으로 했던 재난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의 정보까지 수신되는 경우가 있었다. LTE에 비해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의 특성상 사용자가 위치한 지역의 재난문자만을 제공, 이용자의 불편을 줄이는 동시에 효과적인 재난상황 전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진짜 5G'에 한 발 더 다가섰다는 평이 나온다. 그동안 국내 5G 요금제 이용자들은 서울 한복판에서도 5G, LTE 신호가 대중없이 잡히는 탓에 발열, 배터리 소모 등 불편을 겪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KT의 SA 도입 이후 국내 5G 품질 논란이 다시 불이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5G 기지국 구축 미흡 등 기존의 5G 품질 논란이 끊이질 않는 상황에서 SA 도입은 '긁어부스럼'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앞서 2019년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당시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은 "5G가 LTE보다 20배 빠르다"라고 알렸지만, 실제로는 3~4배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LTE에 비해 미흡한 5G 기지국도 불만의 배경이 됐다.

한편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SA 서비스 상용화 준비는 모두 마쳤으나, 시장 수요와 5G 통신 품질 등을 고려해 도입 시기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