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정영채 신임 사장 "자본시장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할 것"
NH투자 정영채 신임 사장 "자본시장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할 것"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8.03.23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훌륭한 자본시장 플랫폼은 고객 몰려들고 자본 집중돼"
-고객 가치 최우선 통해 주주 기대 부응
NH투자증권 정영채 신임 사장이 23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 4층 강당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정 사장은 NH투자증권을 전문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 집단으로서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본시장의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NH투자증권 정영채 신임 사장이 23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 4층 강당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정 사장은 NH투자증권을 전문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 집단으로서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본시장의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뉴시안=홍성완 기자] NH투자증권 정영채 신임 사장이 NH투자증권을 전문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 집단으로서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본시장의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정 사장은 23일 NH투자증권 본사 4층 강당에서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자산관리가 필요한 개인고객과 더 좋은 투자대상을 찾는 기관고객, 다양한 재무적 고민을 가진 기업고객 모두가 NH투자증권이라는 플랫폼에 가면 모든 상품과 솔루션이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터넷 환경에서 ‘구글(Google)’이 최고의 플랫폼을 제공하고, 누구나 ‘아마존(Amazon)’에 가면 좋은 물건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훌륭한 자본시장의 플랫폼에는 고객이 몰려들고 자본이 집중되는 것과 동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훌륭한 플랫폼에 대한 고객의 경험은 더 많은 고객과 자본의 집중을 불러 일으키고 이는 플랫폼을 더욱 강력하게 만드는 선순환을 일으키기 때문에, NH투자증권은 빠르게 성장하는 자본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플랫폼으로 빠르게 포지셔닝해 시장의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투자증권 정영채 신임 사장이 취임 기자간담회 시작 전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홍성완 기자)
NH투자증권 정영채 신임 사장이 취임 기자간담회 시작 전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홍성완 기자)

이와 함께 정 사장은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주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NH투자증권은 고객에게 ‘무엇을 팔 것인가’가 아닌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가’라는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고객을 통해 수익을 키우지 않고 고객이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한 혁신적인 해법을 제공하고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 고객의 고민이 무엇인지 더 자주 만나 경청하며, 진정성 있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 가치가 커질 때 플랫폼을 확장될 것이고, 플랫폼을 통한 자본의 흐름이 커질수록 탁월한 수익의 성과가 가시화되어 주주의 기대에도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보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NH투자증권은 고객의 어떠한 니즈에도 응답할 수 있는 광범위하고 탁월한 상품과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각자의 분야에서 전문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인재를 최고의 자산으로 대우하고 마음껏 일하고 성정할 수 있는 환경과 시스템을 구축해 공평한 기회와 공정한 평가, 정당한 보상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 사장은 농협그룹의 특수성을 고려해 농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 수행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NH투자증권은 농업인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농협그룹의 일원으로서 농업과 농업인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기업은 고객과 주주의 범위를 넘어 사회 구성원 모두의 공익과 행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농업인과 국민의 행복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사장은 “과거의 영업모델에서는 브랜드나 가격 경쟁력이 중요했지만, 이제는 자본의 힘과 리스크 인수 능력에 기반한 상품경쟁력과 솔루션 역량, 양질의 서비스가 더욱 중요한 시기가 됐다”며 “이런 시대적 변화에서 개인, 기관, 기업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과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자본시장의 플랫폼 플레이어’가 돼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 사장은 지난 22일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사장으로 선임됐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정 사장은 1988년 대우증권에 입사해 자금부장과 기획본부장, IB담당 임원을 거쳤다. 

이후 2005년 구 우리투자증권으로 옮겨 13년 연속 IB사업부 대표를 맡았다. 국내 최장수 IB부문 수장에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