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8.11.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왕중왕전 개최
2013년부터 매년 실시해 올해로 6회째
'제 6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수상자 및 관계자 기념촬영 (사진=행안부 제공)

[뉴시안=이석구 기자] 12일 행정안전부(행안부)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공동으로 ‘제6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최종 결선(왕중왕전)을 개최했다. 

올해로 6회 차를 맞은 본 대회는 국민생활 속 공공데이터 활용 확산을 도모하고 공공데이터 기반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2013년부터 매년 실시해 왔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로,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등 총 25개 예선리그, 85개 기관이 참여했다.

아이디어 기획부문의 대통령상인 대상은 나인와트(Ninewatt)의 '빅데이터 분석 기반  건물 에너지 절감 인공지능(AI) 플랫폼' 차지했다. 최우수상(총리상)은 ICT백정들의 'woo Auction', 우수상 (전략위원장상)은 Red Connect의 '헌혈 기부 플랫폼'이 수상했다. 

제6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아이디어 기획부문 수상작(표=행안부)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은 대상(대통령상)에 LBStech의 G-MOC이 받았다. 고령자 및 장애인 배려 설계 지침 정보를 인공지능(AI) 기술과 결합하여 시각장애인 대상으로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최우수상(총리상)은 도시재생 사업부지의 사업 타당성 검토를 지원하는 (주)텐일레븐의 빌드 잇(Build IT)가 받았다. 해당기업들은 모두 투자자로부터 대규모 투자유치를 받거나 해외에 진출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제6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 수상작(표=행안부)

제6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는 지난 1월 기관별 예선을 시작으로 장장 11개월간 진행되었으며, 총 1,815개 팀이 기관별 예선, 통합 본선(9.13~14.)을 거쳐 최종 10개 팀이 왕중왕전에 진출했다.

최종 순위는 150명의 국민평가단 점수의 합산을 통해 결정되었으며, 대통령상(2팀), 국무총리상(2팀) 등과 총 8천 6백만 원 규모의 상금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