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통’된 구글·페북·인스타…글로벌 SNS 사용자 혼란, 전 세계서 접속 장애 현상 나타나
‘먹통’된 구글·페북·인스타…글로벌 SNS 사용자 혼란, 전 세계서 접속 장애 현상 나타나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03.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날 구글 서비스 장애에 이어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새벽부터 접속 오류
인스타그램은 전 세계 10억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사진=뉴시안DB)
인스타그램은 전 세계 10억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사진=뉴시안DB)

[뉴시안=정창규 기자] 구글의 이메일 서비스인 'G메일'과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드라이브' 등에서 장애가 발생한지 채 하루도 안 돼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페이스북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이 전 세계에서 일시적으로 먹통이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은 미국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접속이 안 되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페이스북은 전 세계적으로 22억 명의 회원을 두고 있으며, 인스타그램은 전 세계 10억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전 세계 일부 사용자들이 접속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사용자들은 사이트 접속은 물론 자료 게시와 메시지 전송 등 주요 기능 사용이 제한되고 있어 큰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웹사이트 정상작동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다운디텍터닷컴'은 이날 전 세계적으로 1만1000건 이상의 문제가 보고됐다.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은 트위터 등 다른 채널로 '#facebookdown'(페이스북 불통)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용자들이 올린 스크린샷을 보면 사이트에 로딩할 때 '일시적으로 사용할 수 없는 계정(Account Temporarily Unavailable)'이라는 메시지가 표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도 새벽 시간대이지만 메시지 전송 등 기능이 먹통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페이스북 오류', '인스타그램 오류'가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메신저 서비스인 왓츠앱도 문제점이 보고됐다. CNBC는 파라과이, 인도, 방글라데시,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에서 사용자들이 이날 오후부터 메시지 전송과 관련된 문제를 겪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에서 "페이스북 불통 사태의 원인이 디도스 공격에 따른 것은 아니다"ㅁ녀서 "일부 사용자들이 접속에 어려움을 겪고 제휴 앱에도 접근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13일 오전 일부 사용자들의 G메일 계정에서 메일발송과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이 안 되는 증상이 나타났다. 구글 드라이브에서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에 있는 파일에 접근하지 못 하기도 했다. 구글은 이날 장애 발생 사실을 인지해 원인을 조사 중이며 추후 상세한 분석을 공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