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인천공항공사·현대차·KT와 도심항공교통 개발 ‘맞손’
현대건설, 인천공항공사·현대차·KT와 도심항공교통 개발 ‘맞손’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2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MOU’ 체결
버티포트 등 설계·시공 표준안과 육상교통 연계형 복합환승센터 콘셉트 개발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 서관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 서관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건설)

[뉴시안=박현 기자]현대건설은 지난 18일 인천공항청사 서관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서명식에는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과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전홍범 KT 부사장 등 4개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4개사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공동 추진·협력 ▲K-UAM 그랜드 챌린지 공동 참여 ▲UAM 이착륙장 건설·운영 등 공동 연구와 사업 협력 ▲ 주요 기술시장의 동향 파악과 상호 교류 등을 통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4개사간 역할과 협력방안 정립을 통한 공동 비행실증사업 추진을 주된 내용으로 하며, 이를 바탕으로 4개사는 오는 2025년 도심항공교통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민관협의체 ‘UAM Team Korea(UTK)’와 협력해 해당 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대건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와 제반시설 설계·시공 표준안과 육상교통 연계형 복합환승센터 콘셉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UAM 실증사업 시설 구축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국제 IT·전자제품 박람회인 지난 CES2020에서 UAM 미래도시 비전을 공개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를 향한 혁신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와의 그룹사간 시너지 창출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이와 함께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구축·운영·실증, 현대자동차는 UAM 기체 개발과 시험비행 지원,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을 중점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측은 “미래 신시장인 UAM 생태계를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연계하는 차세대 인프라 사업모델로 바라보고, 전략적 육성과 기술 개척을 해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회사의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의 성공적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