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종섭의 정치 분석] ‘법사위원장’ 문제로 다시 맞붙은 이재명-이낙연
[소종섭의 정치 분석] ‘법사위원장’ 문제로 다시 맞붙은 이재명-이낙연
  • 소종섭 편집위원
  • 승인 2021.07.2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개혁 의지 후퇴”, 이낙연 “여야 합의 존중”
지지층 설득하는 리더십도 필요, 여야 합의 존중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br>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소종섭 편집위원]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지도부에 21대 국회 후반기에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기로 한 여야 합의를 “다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김용균 없는 김용균법처럼 개혁 입법은 실질적 성과로 나타나지 않았고, 국민 90%가 찬성하는 CCTV 의무화법도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180석 거대 의석을 주신 국민 뜻과 달리 개혁 입법이 좌초될 수 있다는 우려에 공감한다. 이번 합의는 전진을 위한 양보가 아니라 개혁의지 후퇴라는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민주당 경선 후보들께 법사위 양보 재고 및 권한 축소를 요청하는 공동 입장을 밝혀줄 것을 제안한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지도부의 합의를 비판하는 강성 당원들이 전화나 문자 등을 통해 항의의 뜻을 이어가는 가운데 이 지사가 이들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다만 '문자폭탄'에 대해서는 비판했다. “그제 새벽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내게 문자든 전화든 SNS 쪽지든 의견주시는 것은 지금까지 그랬듯 언제나 환영한다. 얼마나 답답하고 다급하면 권한 없는 내게까지 그럴까 이해는 가지만 커뮤니티와 카톡방 등을 동원해 일상업무를 불가능하게 하는 조직적 강압적 방식은 자제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반면 이낙연 전 당대표는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가 여러 가지를 감안해서 판단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여야 간 합의는 존중될 필요가 있다. 법사위원장을 넘긴다고 하면서 법사위 기능도 많이 축소를 했는데, 일종의 서로를 위한 안전장치로 보인다. 대선 후에 법사위원장이 바뀐다면 그 전에 할일을 다 처리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법사위 양보’를 둘러싼 이재명-이낙연의 서로 다른 행보는 기본적인 관점 차이와 지지층을 보는 시각차에서 온다. 지지율 답보 상태에서 이 전 대표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는 이 지사로서는 친문 당원들의 지지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그들의 목소리에 박수하는 이유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대선 후보가 여야 합의를 뒤집으라는 것이냐”는 거센 반론에도 부닥치고 있다. 반면 최근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호남과 여성 층에서 호감을 얻고 있는 이 전 대표는 여야 합의를 존중하는 의회민주주의자의 면모를 보이면서 안정감을 보여주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반대로 강성 당원들의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도 있다. 

정치적 유불리는 있겠지만 여야 지도부가 오랜 논쟁과 고심 끝에 이루어낸 합의는 존중하는 것이 맞다. 때로는 지지층을 설득하고 끌고 가는 용기 있는 리더십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