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출시 '애플워치'…혈압·체온 측정 탑재되나
내년 출시 '애플워치'…혈압·체온 측정 탑재되나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9.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뉴시안= 박은정 기자]애플이 신형 애플워치에 혈압과 체온 측정 등 다양한 건강 기능을 탑재하기 위해 연구 중이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혈압 감시 기능과 체온 측정 기능을 애플워치에 탑재하는 것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혈압은 기존 팔 윗부분에 팽창형 커브를 이용해 측정해왔던 것과 달리, 애플워치가 심장 박동이 동맥을 통해 전달되는 파동의 속도로 측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체온 측정 기능은 여성들의 출산 계획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 IT매체 폰아레나는 "여성의 기본 체온이 평균 36.1도~36.4 인 반면 배란이 끝난 후에는 36.4도~37도까지 올라간다"며 "(체온 측정을 통해) 여성들의 가임 기간을 쉽게 알아낼 수 있게 해준다"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 밖에도 고혈압 측정 기능과 당뇨병 탐지 기능 탑재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능이 탑재된 애플워치는 내년 중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애플이 올해에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워치7에는 건강관리 기능이 탑재돼 있지 않다. 당초 애플워치7에 피를 뽑지 않고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비침습 혈당 측정' 기술이 지원될 것이라는 소문이 떠돌았지만, 해당 기술을 탑재하기 위해서는 최소 수년이 걸릴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