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머지포인트 사태' 고개 숙인 금감원장, "대응 늦어 유감"
[2021 국감] '머지포인트 사태' 고개 숙인 금감원장, "대응 늦어 유감"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10.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대규모 환불 사태를 불러온 머지포인트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 원장을 향해 "초기 머지포인트 사태에 대해 금감원이 소극적인 부분이 있었다"며 비판했다.

이에 정 원장은 "관련 대응이 지연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이런 상황이 처음으로 발생했고, 머지포인트 측과 등록·법률 관련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이 강하게 사업자 등록을 요구했지만 최종적으로 머지포인트 측이 등록하지 않았고 결국 수사기관에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현재 금감원은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으로 머지포인트 계좌를 파악하고 재발 방지 위해 전자금융거래 관련된 회사들 전수조사하고 있다"며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종합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