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 2019 최고 혁신상 수상한 '사운드 바' 공개
LG전자, CES 2019 최고 혁신상 수상한 '사운드 바' 공개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8.12.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각도 인식해 앞면·윗면 스피커 자동 설정
영국 오디오업체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업
LG전자의 'CES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 Award)'을 받은 사운드 바 신제품 (사진=LG전자)

[뉴시안=최성욱 기자] LG전자는 'CES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 Award)'을 받은 사운드 바 신제품을 CES 2019에서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LG 사운드 바(모델명: SL9)는 설치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의 사운드를 구현한다.

스마트폰처럼 자이로 센서를 탑재해 제품이 어떤 각도로 설치됐는지 인식하고, 기울기에 따라 정면 스피커 혹은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의 역할을 수행한다. 제품 두께는 57mm로, TV와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한다.

LG전자는 영국의 명품 오디오업체 '메리디안 오디오'와 공동 개발한 음향 기술을 확대 적용했다. 또한 돌비(DOLBY)사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와 DTS사의 ‘DTS:X’ 등 입체 사운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넷플릭스, 아마존, 워너 브라더스, 소니픽쳐스 등이 돌비 애트모스로 제작한 1000개 이상 영화와 DTS:X를 지원하는 모든 콘텐츠를 입체 사운드로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이 제품들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LG전자 HE사업본부 김대철 CAV사업담당은 “풍성한 사운드는 물론, 사용 편의성을 크게 강화한 LG 사운드 바로 프리미엄 오디오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