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리뷰] 트라비포켓, '얼마 썼지?' 한번에 파악 가능한 여행 가계부
[앱리뷰] 트라비포켓, '얼마 썼지?' 한번에 파악 가능한 여행 가계부
  • 정윤희 기자
  • 승인 2019.07.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지에서 경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와 관리 가능
예산 총액을 입력하면 남은돈과 쓴돈까지 한눈에 표시
알뜰살뜰한 여행을 위한 여행가계부 앱 '트라비포켓' (사진=정윤희 기자)
알뜰살뜰한 여행을 위한 여행가계부 앱 '트라비포켓' (사진=정윤희 기자)

[뉴시안=정윤희 기자] 여행 중에도 경제관념을 잃지 않고 알뜰살뜰 경비를 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깐깐한 여행 가계부 앱 '트라비포켓(TrabeePocket)'이 나왔다.

휴가를 정할 때 목적지를 정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예산이다. 사실 주머니 사정에 맞는 계획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예산 범위에 따라 목적지를 정하는 경우도 많다. 

출발 전 항공권과 숙박은 미리 예약을 하기 때문에, 실제로 여행지에서 쓰이는 비용들은 일일이 기록하는 대신 되는대로 쓰게 마련이다. 또 지폐와 동전이 거추장스러워 편하게 카드로 사용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하지만 이 패턴이 은근히 씀씀이가 큰 편이고, 여행지에서 하루이틀 지내다 보면 환율에 대한 감각도 둔해져 자신도 모르게 낭비를 하게 된다.한번이라도 이런 경험을 해봤다면, '트라비포켓'으로 해결해 보자. 트라비포켓은 인터페이스도 심플해 앱을 여는 순간부터 손쉽게 적응할 수 있다.

먼저 여행별 프로젝트별로 일정과 예산을 입력하면 해당 여행에 관한 한 권의 가계부 운영이 가능하다.

여행 준비에 쓰인 비용과 여행지에서 사용한 비용이 구분되어 총경비를 따져볼 수 있고, 입력해 둔 예산 금액에 따라 쓴돈과 남은돈이 한눈에 일목요연하게 표시되어 아주 편리하다. 또 날짜별로 지출 금액을 기입 가능하며, 이때 카드 사용인지 현금 사용인지 체크할 수 있다.

식비ㆍ쇼핑ㆍ관광ㆍ교통ㆍETC 등의 다양한 항목 구분으로 자세한 쓰임새를 기록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고, 해당 항목에 영수증이나 물건, 음식을 사진으로 찍어두는 기능까지 있어 건망증이 있거나 기억력이 탓하는 이들에게 매우 유용하다. 금액을 기입할 때 하단에 숫자키가 전자계산기의 기능까지 겸하기 때문에 이 또한 빠른 비용 계산에 적합하다.

트라비포켓을 여행지에서 매일매일 기록하면, 긴 일정에서는 경비가 부족해지는 난감한 상황을 피할 수 있고 쓸데없는 낭비까지 줄일 수 있어 효과적이다. 특히 친구들과 함께 여럿이 가는 여행이나 단체여행 중 경비 관리 담당을 맡게 되더라도, 편리하고 투명하게 단체 경비를 운영할 수 있다.

트라비포켓은 여행 중에도 스마트폰을 쓰는 즐거움을 제대로 즐기게 만들어주는 앱이다. 여행 전 다운받아 줄줄 새는 여행 경비를 원천봉쇄하고 자칫 들뜬 마음에 지름신과 함께 과도한 소비를 하는 스스로를 미리 다독여주자.

즐거운 여행은 현명함과 지혜가 반드시 필요한 법이라는 점도 기억해두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