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무기한 단식투쟁 시작, 죽기를 각오하겠다”
황교안 “무기한 단식투쟁 시작, 죽기를 각오하겠다”
  • 한빛나
  • 승인 2019.11.20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에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제 철회’ 요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에서 총체적 국정실패 규탄을 위한 단식 투쟁에 돌입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에서 총체적 국정실패 규탄을 위한 단식 투쟁에 돌입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한빛나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이 세 가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안보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더 큰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넣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서는 “문재인 시대의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 바로 공수처법”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이를 ‘좌파 독재법’이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법 개편 문제와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이 세 가지를 요구한다”며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한국당의 혁신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의 명령인 자유한국당의 혁신,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며 “혁신이 멈추는 순간 당의 운명도 멈춘다는 각오로 뼈를 깎는 혁신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유와 민주를 사랑하는 모든 시민들께 호소한다.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통합 외에는 어떤 대안도, 어떤 우회로도 없다”고 보수대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자유민주세력의 대승적 승리를 위해 각자의 소아를 버릴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며 “저는 이제 무기한 단식을 통해 소아의 마지막 자취까지 버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저에게는 이제 자유민주세력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고 싶은 소명의식밖에 남은 것이 없다”며 “지금까지 저와 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들을 반성하고, 국민들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 대표는 애초 청와대 앞 광장을 단식농성 장소로 선택했다. 그러나 경호상 이유로 텐트 설치가 불허되자 단식 농성 장소를 국회로 옮기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