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질문 많이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 답변 길게 못해”
문대통령 “질문 많이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 답변 길게 못해”
  • 한빛나
  • 승인 2019.11.20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모들에 “답변 자세히 길게 못해 아쉬워” 토로
靑대변인 “아수라장 걱정했는데 ‘작은 대한민국’ 보여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패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패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시안=한빛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날 출연했던 ‘국민과 대화’와 관련해 답변을 자세히 하지 못한 점에 대한 아쉬움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질문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한 명이라도 질문을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답변을 좀 자세히 길게 못 했다”며 “그런 아쉬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아수라장이 돼버리면 어떡하나 걱정했으나 작은 대한민국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맨바닥에서 시작해 정말 난리도 아니었는데 끝날 때는 모두가 만족스러운 모습이었다”고 '국민과의 대화'를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늘 자신이 있어 정상회담에서도 의제가 아닌 질문에 답변을 안 하시는 걸 본 적이 없다.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는 것”이라며 “민감한 질문이 나올 때면 참모들이 긴장도 했지만 잘 넘기고 나서는 서로의 얼굴을 보며 한숨을 쉬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