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2030 비전 로드맵’ 공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2030 비전 로드맵’ 공개
  • 한빛나
  • 승인 2020.01.1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판도 바꿀 2030 비전 로드맵 제시
중국사업 직접 진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획 등 공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 ‘2030 비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 ‘2030 비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그룹]

[뉴시안=한빛나 기자]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했다. ‘2030 비전 로드맵’에는 전략 제품과 주요 파이프라인, 제품 출시 및 판매 전략 등 그룹의 신성장 동력이 담겼다. 또 이날 서 회장은 세계 두 번째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중국시장에도 직접 진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올해 38회를 맞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 행사다. 이 행사에서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한 자리에 모여 각국의 투자자들에게 지난해 성과와 올해 계획을 발표한다.

셀트리온그룹은 지난 2010년부터 이 행사에 참가해왔다. 서 회장은 이번 행사에서 먼저 바이오시밀러 산업 현황을 설명하며, 셀트리온이 전체 단일클론항체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2018년 처방액 기준 14억 1800만 달러(한화 약 1조 6540억원)를 기록해 시장점유율 81%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이어 셀트리온그룹을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 회장은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문을 연 퍼스트무버 효과와 R&D부터 임상, 허가, 제조, 판매 등 의약품 전 분야를 그룹사를 통해 모두 소화 가능한 데 따른 비용 절감효과, 강력한 장기 파이프라인 연구개발 역량을 핵심 역량으로 꼽았다.

서 회장은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바이오시밀러, 프라임시밀러, 신약, U-Healthcare 등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2030 비전 로드맵’을 그룹의 미래 성장전략으로 집중 소개했다.

서 회장은 우선 인플릭시맙 최초 피하주사 제형 바이오의약품인 ‘램시마SC’가 성장의 분수령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 2위 규모의 의약품 시장인 중국 시장 공략도 본격화된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그룹은 당뇨 시장에도 신규 진출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기술 도입과 자체 및 공동 개발 방식으로 전 세계 400억 달러 규모의 당뇨시장에 진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으로서의 성장 로드맵을 함께 공개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필두로 자체 기술력 및 제조생산 능력을 통해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세계 수준의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능력 등 셀트리온그룹 만이 가진 강점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