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아스트라제네카와 3850억 바이오 CMO 계약
삼성바이오로직스, 아스트라제네카와 3850억 바이오 CMO 계약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2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공장서 원제·완제 바이오의약품 대규모 위탁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社와 3850억원 규모(최소보장금액 기준)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 6월 25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열린 의향서(LOI) 체결식 모습.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社와 3850억원 규모(최소보장금액 기준)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 6월 25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열린 의향서(LOI) 체결식 모습.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뉴시안=박현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社와 3억3080만 달러(3850억원) 규모(최소보장금액 기준)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6월 체결한 의향서(LOI)에 대한 본 계약으로, 원제(Drug Substance)와 완제(Drug Product)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모두 포함한다. 계약 금액은 향후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따라 5억4560만 달러(6349억원) 규모로 증가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의 원제·완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대규모 상업 생산을 진행한다. 즉 해당 바이오의약품을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지닌 제3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성 덕분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생산 역량을 확장했다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국내 바이오·헬스 전문기업과의 협력을 본격화할 경우, 이들 기업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생산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아스트라제네카가 새로운 파트너가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적인 최첨단 생산시설과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팸 쳉(Pam Cheng)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오퍼레이션·IT 총괄 수석 부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새로운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의 생산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전 세계 환자들에게 기존 바이오의약품뿐만 아니라 새로운 바이오의약품을 고품질로 더욱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 앞서 지난 6월 25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진행된 의향서(LOI) 체결식에는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비롯해 김재준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장, 정태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장 등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레이프 요한손 회장, 아태지역 제품공급 총괄 마가리타 오졸린스 노드벌 부사장을 포함한 아스트라제네카 본사 임원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