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년 서울·부산시장 후보 내기로…국민의힘 “오만함의 결정판”
민주당 내년 서울·부산시장 후보 내기로…국민의힘 “오만함의 결정판”
  • 김민 기자
  • 승인 2020.10.3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짜리 시장 뽑는데 세금 830억 원 날아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것이라는 뜻을 비친 것에 대해 "국민을 향한 오만함의 결정판"이라고 비난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30일 논평에서 "애초 이 선거는 치러질 이유가 전혀 없었다.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모두 성추행 사건을 저질러 자리를 비웠기 때문에 할 수 없이 하는 것이다"라며, "내후년에 지방선거가 있으니 1년짜리 시장 뽑는데 세금 830억이 날아간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공교롭게도 민주당은 이럴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5년 전에 만들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를 하던 때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까지 하셨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생각지도 못했을 것이다. 만들 때는 호기로웠으나 본인들 수준을 몰라도 너무 몰랐다"며 "지키지도 못할 약속이 자기 눈을 찔렀다"고 질타했다.

이어 윤 대변인은 민주당이 결정한 "'전 당원 투표'라는 방법도 잘못됐다"면서 "국민께 약속했으니 국민께 물어야 할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또 "국민과 한 약속을 깨면서 얄팍한 수로 빠져나가려는 민주당의 간교한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아이들에게 약속 지키라는 말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가뜩이나 힘든 가운데 치러지는 선거다. 국민의 힘은 도덕성과 능력을 겸비한 훌륭한 후보를 공천해 당당하게 선거에 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성추행 사건에 연루된 바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공천 방침을 천명했다.

그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면서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면서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