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안 리뷰]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인체공학 키보드 돋보여
[뉴시안 리뷰]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인체공학 키보드 돋보여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8.12.0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체공학기술 적용으로 키보드 입력 편리하게
인텔 8세대 i5 프로세서, 엔비디아 GeForce MX150 장착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사진=뉴시안 정윤희)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사진=정윤희 기자)

[뉴시안=최성욱 기자] 게이밍 노트북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에이수스가 또다른 틈새 시장을 노린 노트북, 비보북 S530UN을 선보였다. 

저렴한 가격의 태블릿이 대거 출시되면서, 노트북을 대신해 태블릿과 키보드 커버를 함께 쓰는 사용자들도 늘어났다. 이로 인해 노트북 시대가 저물어 간다는 성급한 평가를 내리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키보드를 눌러 입력하는 업무가 필수인 직장인들은 태블릿으로는 만족하지 못한다. 에이수스는 바로 이 점에 착안, 데스크탑용 키보드와 같은 풀 사이즈 키보드를 장착한 노트북을 출시하며 좋은 반응을 얻어왔다.

비보북 S530UN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레트로 감성을 입히고 인체공학(Ergonomic) 기술을 추가한 최신 제품을 선보였다. 화면을 여는 순간 살짝 바닥이 들리면서 완벽한 타이핑을 지원하게 올라오는 '에르고리프트(Ergolift)' 기술은 주목할 만 하다.

에이수스 코리아의 협조를 얻어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평가용 장비를 사용해 봤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전면 (사진=정윤희 기자)

뉴시안이 사용해본 에이수스 비보북은 S530UN-BQ115T이다.

주요 스펙은 인텔 8세대 i5 프로세서와 8GB램, 엔비디아 GeForce MX150 장착한 15.6인치 안티글래어 화면이 장착된 모델로 무게는 1.8Kg이다. 이 제품은 구성에 따라 256GB SSD 장착모델이 기본이지만 1TB 하드디스크가 256GB SSD에 추가로 장착되는 듀얼 스토리지 모델도 있다.

노트북 상판은 메탈 재질이며 가느다란 머리카락같은 헤어라인 패턴이 새져겨 있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의 레트로 키보드 디자인 (사진=정윤희 기자)

상판은 최대 135도까지 젖혀진다. 노트북 액정 주변은 기존 제품에 비해 베젤 크기가 작기에 에이수스는 '나노베젤'이라고 부른다. 베젤이 거의 없다시피한 스마트폰 화면과 비교하면 나노라는 표현이 어색해 보일 수도 있지만, 슬림 베젤 덕택에 화면 비율은 86%에 달한다.

키보드는 실버톤으로 바디와 투톤 컬러를 구성하며 레트로 스타일로 모서리가 둥글게 처리된 것이 특징이다. 풀 사이즈 키보드의 오른쪽에는 가로폭을 다소 줄인 숫자 키패드도 있다.

하단은 넓은 터치패드가 멀티터치를 지원하며 터치패드의 오른쪽 상단에는 지문인식 센서가 있다.

키보드는 부드럽게 눌리며 백라이트도 3단계로 조절 가능하다. 독립형으로 움직이는 키보드는 "일루미네이티드 치클릿 키보드"라고 부르는데, 바닥에 노트북을 놓고 사용할 때 보다 타자감이 향상되는 것을 체험할 수 있었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측면 (사진=정윤희 기자)

좌측에는 USB 포트가 2개 마련되어 있고 마이크로SD카드 리더도 장착되어 있다. 오른쪽에는 USB 3.0 포트와 USB-C 포트가 있으며 외부 디스플레이와의 연결에 사용하기 편한 HDMI 포트가 풀사이즈로 장착돼 있다. 일반적으로 노트북은 미니 사이즈 HDMI가 장착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장점이다. 

영상편집을 위해 노트북을 사용하는 경우 시원한 15.6인치 풀 HD 저반사 액정이 도움이 될 것이다. 편집작업에는 필수적으로 포함돼야 하는 부품이 있으니 바로 3.5mm 이어폰 잭이다. 비보북에는 오디오 모니터를 위해서도 부족함 없이 오른쪽면에 이어폰잭이 장착돼 있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3.5도 올라간 키보드 (사진=뉴시안 정윤희)

쓸만한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10인치대 제품을 20만원대에도 구할 수 있다.

휴대용도가 동영상 감상위주라면 태블릿만으로 충분할 수 있지만, 비즈니스 용도라면 키보드가 필수이다. 노트북 키보드에 큰 기대감이 없는 분들이 많다는게 세간의 평이지만 에이수스 비보북은 이같은 고정관념을 제대로 부수는 제품이다.

풀 사이즈 키보드는 노트북 화면을 여는 순간 3.5도 기울기로 뒤쪽이 올려지면서 데스크탑 키보드의 느낌와 유사한 안정적인 입력포지션을 제공한다. 엑셀 작업등 숫자키를 많이 사용하는 작업에도 제격이다. 다만 숫자키보드는 살짝 크기가 작기에 적응하는데 다소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레트로 키보드 (사진=뉴시안 정윤희)

윈도10의 핵심 기능중 하나는 바로 보안이다.

외부로부터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의 칩입을 막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지만, 상당수의 정보유출은 직접 사용자의 하드웨어에 접속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에 윈도10은 헬로(Hello) 기능을 통해 단순한 숫자나 문자 암호를 대신할 지문인식 기능을 도입했다.

비보북은 터치패드 상단에 지문인식으로 잠금 해제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고 이는 상당히 빠르고 정확하게 동작한다.

 

에이수스 비보북 S530UN 패키지 (사진=정윤희 기자)

외근이 잦은 직장인은 물론, 요즘은 사무실 환경도 노트북 중심으로 바뀌어 가는 추세이다. 커다란 모니터와 대형 팬이 돌아가는 데스크탑을 노트북으로 바꾸고 생산성이 높아졌다는 이야기는 더 이상 뉴스가 아니다.

편안한 타이핑을 위한 풀 사이즈 백라이트 키보드, 빠르고 안전한 로그인을 지원하는 윈도10 헬로 지문 센서, 거기에 고속 충전 기능을 통해 49분만에 배터리를 60%까지 충전할 수 있는 비보북은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학생부터 엑셀 작업이 많은 직장인 모두에게 추천할 만한 하다.  

[글 최성욱 기자| 사진 정윤희 기자| 제품협조 에이수스 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