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페트병·코르크·숲에서 얻은 소재로 신차 내장재 만들 것”
볼보 “페트병·코르크·숲에서 얻은 소재로 신차 내장재 만들 것”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09.2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 재활용 소재로 대체
(사진=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가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를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뉴시안= 남정완 기자]친환경 자동차 시대가 다가오면서 자동차의 연료뿐만 아니라 내장재 등에도 친환경 소재가 접목된다. 볼보자동차는 오는 2025년까지 신차에 사용되는 소재의 25%를 재활용 소재로 대체한다.

24일 볼보는 지속 가능한 소재의 미래에 대한 보고서 ‘컨서스 디자인(Conscious Design)의 부상’을 발표했다. 바이오 기반 소재 및 재활용 원료를 활용한 고품질의 지속 가능한 소재 개발 내용 등이 포함됐다.

컨서스 디자인이란 기업과 디자이너, 조직이 장기적 관점에서 완성한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의미한다.

볼보는 2040년까지 순환 비즈니스를 완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신차에 사용되는 소재의 25%를 재활용 또는 바이오 기반 소재로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페트병, 와인 코르크 등을 재활용한 소재와 숲에서 얻은 바이오 기반의 소재를 활용한다. 볼보는 친환경 직물로 구성된 인테리어 신소재 노르디코(Nordico)를 향후 신차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또 동물복지 등 철저한 관리 기준을 충족하는 인증된 공급업체로부터 양모를 확보해 자동차용 울 혼방 소재를 제공할 방침이다.

로빈 페이지 볼보 디자인 총괄은 “지속 가능한 재활용 재료들을 이용해 부품을 만들고 자연 친화적인 접근으로 지구 환경을 지키는 것이 볼보의 철학”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