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파일] 턱걸이 과반 이재명, 승복안한 이낙연
[현장파일] 턱걸이 과반 이재명, 승복안한 이낙연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1.10.11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후유증·대장동 의혹 부담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수락 연설 전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수락 연설 전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진영 기자]더불어 민주당 20대 대통령선거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출됐다. 최종 득표율은 50.29%로 가까스로 과반 득표에 성공해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했다. 하지만 이낙연 후보 진영이 승복선언 대신 경선 무효표 처리에 이의를 제기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마지막 순회경선에서 서울 지역투표와 3차 국민 일반 투표 결과를 포함한 최종 집계결과 이재명 후보가 총 71만 9905표로 50.29%를 얻어 대통령선거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2위 이낙연 후보는 56만392표로 39.14%를 득표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달 4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지역별 순회경선과 1~2차 국민 일반투표에서 우위를 보인데 이어 서울 지역경선에도 51.45%를 기록해 2위 이낙연 후보(36.5%)를 앞섰다. 하지만 3차 국민 일반 투표에서는 7만441표(28.30%)로 이낙연 후보(62.37%, 15만5220표)의 절반도 얻지못했다. 3차 경선 결과만 놓고 볼 때 막판 경기 수도권 표심이 이낙연 후보를 중심으로 결집한 셈이다. 최근 불거진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이재명 후보는 최종 후보선출 직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더 겸허하게 더 열심히 국민 뜻을 따라가겠다"고 말했다.

관심사는 막판 뒷심을 발휘한 이낙연 후보의 움직임이다.

이낙연 후보 캠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이재명 후보가 더불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 긴급회의를 열고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위원장인 설훈, 홍영표의원은 입장문에서 "규정된 절차에 따라 11일 당 선거관리위원에 이의제기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대선후보 경선투표 도입의 취지에 반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