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 폰 전격 공개 ... 4.58"와 7.3" 두 화면 장착
삼성전자 폴더블 폰 전격 공개 ... 4.58"와 7.3" 두 화면 장착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8.11.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히는 화면의 명칭, 인피니티 플렉스(Infinity Flex)로 명명
바깥쪽 별도의 화면, 안쪽에 인피니티 플렉스가 장착되는 형태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폰 컨셉 (유튜브 캡쳐)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폰 (유튜브 캡쳐)

[뉴시안=최성욱 기자] 바깥쪽은 별도의 화면이 있고, 지갑 열듯 펼치면 안쪽에 넓은 화면이 나타난다. 오래전 삼성전자의 듀얼 폴더가 스마트폰과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새 옷을 입고 폴더블 폰으로 부활한 듯 한 모습이다.

7일 (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 컨퍼런스(Samsung Developer Conference, SDC)에서 드디어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의 프로토 타입이 공개되었다. 지난 몇년간 수많은 루머와 추측이 있었지만 실제 제품을 들고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은 두 개의 액정으로 동작한다. 바깥쪽은 일반 스마트폰의 화면보다 조금 작은 듯한 느낌으로 그동안 커지기만 했던 스마트폰이 4.5인치 정도의 초기 형태와 유사하다. 일반적으로는 이 화면을 그냥 사용하다가 펼치면 숨겨진 화면이 나타난다. 크기는 대략 7.3인치로 가로와 세로의 비율은 3:4 혹은 3:4.5 정도로 보인다. 

 

중국 로유, 로욜의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 (사진=로유)
중국 로유, 로욜의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 (사진=로유)

앞서 발표된 로욜의 제품은 펼쳤을 때의 모습은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과 비슷하다.

하지만 접는 방식이 다르다. 로욜은 '반지갑' 형태로 액정을 접어 사용할 수 있는 장비로 접히는 힌지 부분의 두께는 대략 2cm이상이다. 단 하나의 화면을 사용하는 형태로는 이상적이다. 

접은 상태에서는 액정이 고스란히 노출되기 때문에 반대 방향으로도 접히면 좋겠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지만, 현재 판매되는 제품은 지원되지 않는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 폰 (유튜브 캡쳐)

반면 삼성의 폴더블 폰은 "장지갑"형태로 펼쳐 사용하는 장비이다.

갤럭시 S9에 채택한 화면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였는데, 여기에 접힌다는 의미의 플렉시블(Flexible)을 추가하여 삼성은 '인피니티 플렉스(Infinity flex) 디스플레이'로 부른다고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 폰의 주요 스펙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 폰의 주요 스펙 (사진=뉴시스)

폴더블 폰은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저스틴 데니슨(Justin Denison) 모바일 마케팅 부사장은 '인피니티 플렉스는 지난 10년과는 구분되는, 모바일 화면 기술의 혁명을 뜻한다"라고 자평하면서 "조만간 대량생산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백 수천번을 접어도 문제 없이 동작할 수 있는 화면을 구현하기 위해 새로운 소재인 "컴포지트 폴리머(composite polymer)" 를 채택했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기술 사항은 제품 출시에 맞춰 공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플 폰 (유튜브 캡쳐)

폴더블 폰은 필요에 따라 작은 화면, 큰 화면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 폴더블 폰은 바깥쪽에 액정이 별도로 하나 더 있다. 이를 사용하다가 펼치는 순간 안쪽의 화면으로 주도권이 넘어온다. 작업 연속성을 위해 새로운 유저 인터페이스가 사용되는데 '원(One) UI'가 사용된다고 소개되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동작하는 런처(Launcher)이기에, 현재 판매되는 갤럭시 제품군에서 내년 초 먼저 도입된다고 삼성전자측은 밝혔다. 

한편, SDC는 7일과 8일 양일간 열리며 ""현재와 미래, 기술의 커팅엣지"를 슬로건으로, 일부 내용은 SDC 유튜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