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노조추천이사제 결국 '무산'
기업은행, 노조추천이사제 결국 '무산'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4.0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사측 추천 사외이사 선임…노조, '대응 방안' 논의 중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IBK기업은행)

[뉴시안= 임성원 기자]IBK기업은행이 금융권 첫 노조추천 이사를 선임할 것이라고 기대를 받았던 가운데, 결국 사측이 추천한 후보가 선임되면서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은 물거품이 됐다.

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사측이 추천한 후보 2명을 기업은행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이번에 선임된 사외이사는 정소민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김정훈 단국대 행정복지대학원 겸임교수 등이다. 

윤종원 행장이 노조가 추천한 3명 중 1명을 포함해 총 4명을 금융위에 제청했으나, 금융위가 노조 추천 인사에 대해 부적격 사유로 배제한 것이다. 기업은행 사외이사는 중소기업은행법 제26조에 따라 행장이 제청하면 금융위가 임명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지난해 수출입은행에 이어 노조추천이사제 실패 사례가 또 다시 무산됐다며, 대응방안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입장이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는 윤 행장 취임 당시부터 계속해서 금융위와 윤행장이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에 긍정적 기조를 내비쳤다면서, 이를 기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 측은 "지난 1월 노조추천이사제 대국민 캠페인을 계획하고 후보자 국민공모 기자회견을 예고하자, 윤 행장은 도입될 것이니 공론화하지 말아달라고 했다"면서 "사외이사 교체시기를 앞두고는 노조에게 좋은 후보를 추천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에도 분명한 도입 의지를 밝히라는 성명을 만류하고, 도입 추진을 약속했다"라며 "지난해 수출입은행의 노조추천이사제 실패 사례를 답습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밝혔다"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공공기관 노동이사제는 더불어민주당의 대선공약이자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노정 합의사항이다"면서 "지난해 21대 총선 당시에도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노총 사이의 정책 협약사항이었다"라고 재차 목소리 높였다.

노조 측은 이번 노조추천이사제에 대해 이중 삼중의 약속을 해놓고, 집권 세력은 신의를 저버렸다면서 향후 대응 방안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