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4600억원 투자 유치
토스, 4600억원 투자 유치
  • 이태평 기자
  • 승인 2021.06.2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가치 74억 달러 평가받아
이승건 토스 대표 (사진=뉴시스)
이승건 토스 대표 (사진=뉴시스)

[뉴시안= 이태평 기자]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46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투자자들이 평가한 토스의 기업가치는 74억달러(8조2000억원)이다. 지난 2018년 기업가치 10억달러(1조2000억원)로 유니콘 기업이 된 토스는 3년 만에 기업가치가 7배나 뛴 것이다.

주요 투자자로는 국책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 알키온이 각 1000억원, 840억원을 투자했다. 알키온은 기술 기업 중심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투자사로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 등 빅테크 기업과 미국의 대표적 핀테크 기업 중 하나인 스퀘어의 주요 주주이기도 하다. 기존 투자자인 알토스벤처스, 그레이하운드 등도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토스는 이번 투자 유치 재원을 토스 성장을 위한 인프라 투자와 함께 계열사 성장 지원에 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은행, 증권 등 주요 영역에 직접 진출함으로써 금융 서비스와 상품을 고객 관점에서 완전히 새롭게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