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파일] 드루킹 사건 후폭풍, 청와대 향하나 
[여의도 파일] 드루킹 사건 후폭풍, 청와대 향하나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1.07.2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6일 오후 창원교도소 앞 광장에서 입감에 앞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6일 오후 창원교도소 앞 광장에서 입감에 앞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진영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구속수감되면서 여야 간 책임론 공방이 거세게 일고 있다. 
국민의힘은 26일 드루킹 사건으로 김 전 지사 수감되자 여권을 향해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 윗선 개입 여부를 규명해야 한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한 사람이 저지를 수 있는 수준의 일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 국민의 상식"이라며 배후·몸통론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선거 공작, 여론조작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 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며 "문 대통령은 왜 국민들에 대한 사과조차 하지 않나. 또 선택적 침묵을 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허익범 특검 활동을 연장해야 한다. 반드시 몸통을 찾아내 법과 정의의 심판대 위에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도 SNS에서 “김 전 지사의 재수감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여론조작 공동체를 찾아야 한다”고 몸통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원 지사는 "(드루킹이 주도한 친문 단체인) 경인선에 가자고 외치던 김정숙 여사의 목소리를 국민들이 선명하게 기억한다"며 "문 대통령은 댓글 공동체에 대해 알고 있는 대로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범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특검을 통해 사건의 몸통을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며 "이게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냐"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 역시 김정숙 여사가 과거 '경인선에 가자'고 말하는 자료화면들을 문제삼았다. 
그는 “김정숙 여사의 경인선 발언이 자료로 남아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게 드러났다"며 "이번 판결은 천신만고 끝에 말단 실행자들의 책임만 간신히 물은 것인데 이것은 진실규명과 단죄의 출발점일 뿐"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특검과 국민심판으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자를 물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재개할 수 있게 해야한다"고 특검재개를 주장했다.
이외에도 윤 전 총장은 ”김경수 전 지사에 대한 재판 동안 공소시효는 중단됐다. 이제 진짜 책임을 물을 시간도 있다"면서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루어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목소리를 키웠다. 
안 대표는 "드루킹과 문재인 대통령의 관련 여부 등 추가수사를 하자"고 야권 대선주자들에게 촉구했다.
안 대표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직·간접 관련 여부와 함께 추가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 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전 지사의 범죄에 대한 확정판결로 사건이 종료된 것이 아니다"라며 "▲경인선 범죄 연루 여부 ▲드루킹 늑장 수사 규명 ▲드루킹 외 제2,3조직 존재 여부 ▲드루킹과 문 대통령의 연관성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