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전자장치 훼손 즉시 강 씨 추적했지만 검거 못해"
법무부, "전자장치 훼손 즉시 강 씨 추적했지만 검거 못해"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8.3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장치 견고성 강화 등 개선방안 발표
= 윤웅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의정관에서 '전자장치 훼손 사건 경과 및 향후 재범 억제 방안'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30.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위
윤웅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이 30일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전자장치 훼손 사건 경과 및 향후 재범 억제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유희준 기자]법무부 윤웅장 범죄예방정책국장은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의정관에서 강 모(56) 씨 사건과 관련해 '전자장치 훼손 사건 경과 및 향후 재범 억제 방안'을 브리핑 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31분쯤 전자장치 훼손 경보 발생 즉시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관제직원이 상황실 및 서울동부보호관찰소에 통보했고,  동부보호관찰소 전자감독 범죄예방팀 직원 2명이 당일 오후 6시 훼손 위치에 도착해 수색을 시작했다.  하지만 강씨를 발견하지 못해 서울·경기 지역 10개 보호관찰소 및 관할 경찰서에 검거 협조를 요청했다.

법무부는  27일 오후 11시쯤 차량을 렌트한 걸 확인하고 28일 오전 9시쯤 GPS 조회를 통해 차량 추적에 들어갔지만 오전 9시18분께 강 씨가 서울역 인근에 차량을 버리고 도주해 검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앞으로 전자장치 견고성 개선 등 훼손 방지 대책 마련하고 훼손 이후 신속한 검거를 위한 경찰과의 긴밀한 공조체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재범 위험성 정도에 따른 지도감독 차별화 및 처벌 강화 △내실 있는 지도감독 및 원활한 수사 처리를 위한 인력 확충 등의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관계자는 "6차례 걸쳐 전자장치의 견고성을 강화해왔다"면서 "기존 발찌도 교체하고 관련 업체나 예산 부처와 협의해 견고성을 최대한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