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8 MWC 공개 행사’ 초청장 발송…3D 카메라 달고 4K 해상도 높여 출시
LG ‘G8 MWC 공개 행사’ 초청장 발송…3D 카메라 달고 4K 해상도 높여 출시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9.01.2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QHD 해상도 넘어서는 4K LCD 디스플레이 채택 알려져
후면 3개 3D 스캐너 기능 탑재한 카메라로 AR·VR 요소 강화
LG G7의 후속기종 G8이 내달 MWC 2019에서 발표된다. (사진=LG전자)

[뉴시안=박성호 기자] LG전자가 23일 글로벌 미디어를 대상으로 '전략 스마트폰 공개 행사 초청장'을 발송했다.

LG전자는 내달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G8 씽큐'를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MWC 2019 개막 하루 전날에 바르셀로나 국제회의장에서 상반기 주력 플래그십 스마트폰 'G8 씽큐' 공개행사를 연다.

업계에 따르면 G8 씽큐는 G3때부터 사용해온 QHD해상도를 넘어서는 UHD 4K의 고해상도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소니가 세계 최초로 4K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판매하고 있어 다소 늦었다는 해석도 나오지만 국내 업체로는 최초이다. 화면 크기는 19.5:9 화면비율을 갖춘 6.1인치로 추정된다.

LG전자는 V시리즈에는 OLED를 G시리즈에는 LCD를 탑재하는 '투트랙 전략'을 그대로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이다.

전작 G7씽큐보다 더 작은 노치 디자인을 위해 '물방울 노치'를 적용하며 세련미를 높인 것도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물방울 노치는 원플러스 6T에 처음 적용되었고, 현재는 샤오미 홍미노트7에도 적용되어 'M자형 탈모'라는 별명의 커다란 노치를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눈에 띄게 달라지는 점은 전후면 카메라이다.

전면에 듀얼카메라가 탑재돼 광각 촬영이 가능하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 탑재가 예상되는 가운데 3D 스캐너 기능도 갖춰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용 등의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운드 면에서는 기존의 붐박스 사운드를 한단계 더 업데이트 할 것으로 보인다.

스피커가 디스플레이 자체에 내장돼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CSO)’ 기술이 들어갈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디스플레이 패널 자체를 진동판으로 활용해 화면 전체에서 음장이 형성되는 원리다.

3.5mm 이어폰잭을 통해 듣는 음향은 쿼드덱을 채택,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주지만 스피커는 다소 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던 LG스마트폰이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로 반전카드를 쥘 수 있을지 궁금한 부분이다.

메인 칩셋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9.0 파이가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의 MWC2019 초청장 (이미지=LG전자)
LG전자의 MWC2019 초청장 (이미지=LG전자)

추가된 기능으로는 '터치리스 인풋 인터페이스'가 눈에 띈다. 사용자가 화면과 20~30cm 떨어진 거리에서 손동작을 통해 터치 또는 스와이프 등을 조작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는 카메라가 사용자의 얼굴과 손 등을 감지해야만 가능한 기능으로 삼성전자가 노트 시리즈에서 S펜을 사용하여 에어커맨드를 하는 원리와 비슷하다.

지문 남기는 것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구현될 경우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G8 씽큐와 함께 탈부착이 가능한 별도의 추가 디스플레이가 있는 '듀얼 스크린폰' 시제품을 깜짝 공개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폴더블폰처럼 넓은 화면을 쓸 수 있지만 디스플레이를 접는 구조가 아니라 두 장의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는 형태다. 연결부위가 이질감 없이 얼마나 잘 연결돼 하나의 화면처럼 보이느냐가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엘지전자의 폰은 좌우베젤이 거의 없기에 플립커버 케이스 형태로 화면을 연결할 수 있게 된다면 폴더블폰처럼 화면을 사용하면서 가격 부담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제품은 이달 초 열린 CES 2019 비공개 부스에서 관계자들에게 이미 선보이며 상당한 완성도를 자랑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LG전자는 '듀얼 스크린폰' 공개를 통해 업계와 소비자 반응을 살핀 뒤 실제 양산품에 적용할 지 여부에 대해 판단할 것으로 관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