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신현수 겨냥 "진퇴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 많이봐"
주호영, 신현수 겨냥 "진퇴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 많이봐"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1.02.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퇴 파동으로 대통령 리더십 손상, 어정쩡하게 넘어가려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승섭 기자]국민의힘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 "사퇴 파동으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 받고 국정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해 해명이나 사과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한 뒤 "민정수석의 결기가 작심 3일에 그치고, 박범계 장관의 요구대로 '우리편'에 서기로 해서 투항한 것은 아닌지 대단히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을 많이 봤다.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와 불법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한 사람이 제대로 길목을 지키면 천 사람도 어쩔 수 없다(일부당경 족구천부·一夫當逕 足懼千夫)라는 글과 '의인 10명만 있으면 나라를 지킬 수 있다'는 말을 인용하면서 "모든 공직자는 헌법에 충실하면서 불의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 '신뢰 쌓기는 어려워도 무너지기는 한순간'"이라며 "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신 수석이 사의를 거둬들이면서 민정수석의 난은 봉합 수순으로 가는 것 같다"며 "이번 난의 핵심이었던 검찰 인사 농단의 진실이 무엇인지, 오리무중 되고 대통령의 독단적 인사발표인지, 내편이 아니라고 민정수석을 패싱하고 대통령과 직거래로 인사를 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청와대는 이번 사태를 넘기려 하지만 문제의 본질이 검찰 인사에 있는 만큼,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며 "대통령은 침묵을 택했고, 지난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대립을 관망하면서 여론의 화살을 피하기만 급급한 것과 판박이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