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與 4차재난지원금…"최대한·넓게·두텁게"
靑·與 4차재난지원금…"최대한·넓게·두텁게"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1.02.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사각지대 최소화", 이낙연 "정부와 당, 지혜 모아보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승섭 기자]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최대한·넓게·두텁게' 지원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이낙연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다"며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놓고 당정 간 이견이 노출된 데 대해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 없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재해 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면서 "당에서도 재정적 여건을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정부와 당이 지혜를 모아보겠다"며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간담회에 앞서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재난지원금은 세 가지 원칙을 제시한다"며 "첫째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서 폭넓게 지원할 것, 둘째는 피해 회복의 실질적인 도움에 가깝게 되도록 두텁게 지원할 것, 셋째, 추경 처리와 집행이 신속히 이루어질 것"이라고 '3개의 틀'에서 지원될 것임을 밝혔다.

이 대표는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지금은 과거의 발상을 뛰어넘는 비상한 지혜가 필요한 때다. 조만간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당정 협의에 속도를 내겠다"면서 "야당은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을 선거용이라며 비판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야 옳다는 것인지, 그것이야말로 선거용이 아닌지 야당에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특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과 관련, 대통령이 재정에 대한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 100조원을 지원하자고 하다가 최근 "재난지원금은 누구나 나눠주는 선거자금이 아니라 재난을 당한 사람들의 생계자금이 돼야 한다. 지난해 4차례 추경으로 국가부채가 불어나 있는 만큼, 빚낼 궁리부터 하지 말고 허리띠를 졸라맬 생각부터 하라"고 한 것을 두고 "야당 지도자께서 100조원 지원을 말씀하신 것이 엊그제인데 왜 다른 말씀을 하시는지도 역시 되묻고 싶다"고 상기시키며 따져 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