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진단] ② 황창규 KT 회장, 최대 이슈 메이커 ‘급부상’
[국감 진단] ② 황창규 KT 회장, 최대 이슈 메이커 ‘급부상’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10.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불법 정치자금 기부한 자 추궁할까?

[뉴시안=이동림 기자] 올해 국정감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회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국감에 이번에도 재벌 총수와 최고경영자(CEO) 등 기업인들이 국회로 불려나올 전망이다. 특히 정무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국감을 열어 이들을 압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의 대표 격인 bhc 갑질 여부 등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정돼 비상이 걸렸다. 이동통신사에서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이 국감장에 불려나올 예정이다. <편집자 주>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이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 4월1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이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 4월1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회장은 일단 불법 정치비자금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어 국감을 통해 실체 규명이 이뤄질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다만 국회가 불법 정치자금을 후원한 황 회장을 추궁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KT 불법 정치비자금 사건의 내막은 이렇다. KT공금이 ‘상품권깡(상품권 현금화)’을 통해 비자금으로 조성됐다. 이 돈이 KT 임원 명의로 쪼개져 국회의원들의 후원계좌로 흘러 들어갔다. 그런데 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검찰은 “돈을 받은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가 미진하다”며 지난 6월 황 회장 등의 구속 영장 청구를 기각하고, 경찰은 국회의원을 소환 조사할 엄두도 내지 못하는 채 시간만 흐르고 있다. 

이 가운데 황 회장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경찰수사를 10개월째 받고 있다. 황 회장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상품권깡 수법으로 조성한 현금 4억 원을 19~20대 국회의원 99명의 정치후원회 계좌에 입금한 배후로 지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황 회장이 보강수사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 경찰 수사는 경찰에게 물어봐라”라고 말했다.

KT가 국회의원 99명에게 후원금을 보낸 내역. (사진= SBS 영상 캡쳐)
KT가 국회의원 99명에게 후원금을 보낸 내역. (사진= SBS 영상 캡쳐)

통신 3사 중 방북단에서 유일하게 제외

남북정상회담 제외도 논란이 되고 있다. KT는 지난 9월 3차 남북정상회담 방북일정에서 제외되면서 우려를 낳았다. KT는 줄곧 통신 관련 대북사업을 맡아왔다. 지난 5월에는 남북경제협력을 지원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교류를 확대하는 ‘남북협력사업개발TF’까지 신설했다. 하지만 이번 방북단에서 제외되면서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통신 3사 중에서 방북단에서 포함되지 못한 기업은 KT가 유일하다. 이 부분을 놓고 국회는 KT가 대북사업에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타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황 회장이 방북단에서 제외된 경위에 대해선 잘 모른다”면서도 “4대그룹(SK·LG·현대차·포스코) 위주로 방북단이 꾸려진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KT 본사의 지난해 4분기 광고선전비도 문제다. KT는 지난해 광고선전에 투자한 비용(631억 원)보다도 영업이익(603억 원)이 적은 비정상적인 수치를 보였다. 이는 2016년 보다 154억 원 이상 더 투입해놓고, 영업이익은 869억 원이상 줄어든 금액이다. 이 문제를 놓고 국회는 황 회장을 상대로 광고선전비가 구체적으로 어디에 쓰였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