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종섭의 정치분석] 진중권, "윤석열 정치 잘못 배우고 있어”
[소종섭의 정치분석] 진중권, "윤석열 정치 잘못 배우고 있어”
  • 소종섭 편집위원
  • 승인 2021.10.2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 여야 가릴 것 없이 거센 비판
정치메시지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 없어, 의구심 깊어가는 흐름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소종섭 편집위원]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으로 다시 설화를 일으켰다. 자고나면 불거지는 윤 전 총장의 ‘말실수’에 그를 옹호했던 이들조차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중도로의 확장을 표명해도 지지율 상승이 쉽지 않은 판국에 스스로 퇴행적 길을 걷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전 총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져가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발언’은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나왔다. 그는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 사람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은 대통령은 전체적인 시스템을 관리하면 되지 세부적인 부분 하나하나까지 다 관여하거나 알 필요는 없다는 맥락에서 한 것으로 보인다. “최고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두고 저는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어젠다만 챙기겠다. 시스템이 알아서 하는 것이지 제가 일부러 (세부 업무를)안 해도 된다. 그거 할 시간이 어디 있나”라고 말한 것이 반증이다. 

파문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전두환이) 다 잘못한 건 아니지 않나.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건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다. 제 말을 앞뒤 다 빼고 이야기한다. 제가 5·18, 군사 쿠데타는 잘못됐다고 분명히 말했다. 말만 하면 앞에 떼고 뒤에 뗀다. 전문을 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의 발언은 정치 메시지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 부족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자신의 발언이 대중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에 대한 개념이 없다는 것이다. 발언-논란-해명-여진으로 이어지는 수순이 이번에도 그대로 이어지는 흐름이다. 피로감이 깊어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분이 정치를 잘못 배우고 있는 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사실은 그 발언으로 영남에서 얻을 표도 없다. 이게 태극기부대, 극히 일부에만 호소하는 거다. 조심성이 없었던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총장만 해서 어떻게 나라를 다스릴 수 있어’라고 의심한다. 그랬더니 ‘군 출신도 하잖아’ 이런 맥락에서 확 나가버린 것 같다. 그런데 이게 우리가 볼 때는 ‘이완용이 명필이다’라고 하는 꼴이다. 사과할 일이 있으면 빨리 사과하고 넘어가는 게 정치의 기초”라고 비판했다. ‘조국 흑서’ 공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도 “적극적이고 공개적인 지지를 표명하기 참 부끄럽게 만든다. 윤석열 후보는 불필요한 언행으로 끊임없이 논란을 야기하고, 논란의 원인을 성찰하지 않고, 왜곡이라고 대응하면서 물러서지 않고 아집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