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포토리뷰] 올림푸스 포토그래퍼를 위한 '프로 렌즈' … 12-40 / 25 / 12-100 mm
[19금 포토리뷰] 올림푸스 포토그래퍼를 위한 '프로 렌즈' … 12-40 / 25 / 12-100 mm
  • 정윤희 기자
  • 승인 2019.02.15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작업을 하는 프로를 위한 프로 렌즈군 9종 가운데 메인 3종 소개
표준 줌ㆍ단렌즈ㆍ전천후 화각을 즐길 수 있는 렌즈 3종의 장점과 특징
'19금 포토리뷰'는 2019년 뉴시안에서 새롭게 마련한 이미지 중심 제품 리뷰이다. '2019년'에서 영감을 얻은 이 코너는 제품을 총 19장의 사진으로 구성해 시각적으로 제품의 이해도를 높이고 꼭 눈여겨볼 기능을 간단하게 요약해 꾸며진다. 바쁜 현대인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정보 전달 기사 방식으로 많은 유저들에게 주목받는 제품을 엄선해서 진행될 것이다. 참고로 19금 포토리뷰는 매주 금요일, 19장의 사진으로 구성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편집자 주>


#올림푸스 M.ZUIKO PRO 렌즈 3종  
12-40mm F2.8 / 25mm F1.2 / 12-100mm F4.0 IS

올림푸스 M.ZUIKO 프로 렌즈 3종 (사진=정윤희 기자)


#전문 포토그래퍼를 위한 프로 렌즈. 크기와 무게면에서 타 브랜드를 압도 

휴대성이 돋보이는 M.ZUIKO 프로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올림푸스 프로 라인의 돋보이는 조작성 #클러치링으로 간편한 AF/MF 조절 

AF/MF 변환 가능한 프로 렌즈 클러치 (사진=정윤희 기자)


#프로 렌즈를 보호하기 위한 기본 렌즈 후드  #후드 고정 버튼으로 렌즈 보호 극대화  

프로 렌즈의 안전한 후드 고정 버튼 (사진=정윤희 기자)


#화질 묘사력이 뛰어나  # 작고 컴팩트한 사이즈와 무게 #방진·방적·방한은 기본 

한손에 쏙 잡히는 프로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L-Fn 기능 버튼을 최초로 제공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직접 지정 가능 

프로 렌즈 L-Fn 기능 버튼 (사진=정윤희 기자)


#가볍고 견고한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 #충격과 온도 변화에 강해 극한 촬영 환경에 적합  

알루미늄 합금으로 경통으로 견고한 프로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M.ZUIKO 12-40mm F2.8 PRO 렌즈 #일반 스냅 사진에 알맞은 줌렌즈 

일상용으로 알맞은 12-40 mm 표준줌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5축 손떨림 보정 기능이 탑재된 바디와 함께하면  #음식 사진도 또렷하고 선명한 결과물

실내 음식 사진도 또렷하게 촬영  (사진=정윤희 기자)


 #줌렌즈 전 구간 F 2.8 밝기 제공
#야간 촬영에도 만족스런 결과물 제공 #다양한 피사체를 골고루 즐길 수 있는 렌즈 

야경 사진도 흔들림없이 촬영 가능  (사진=정윤희 기자)


#M.ZUIKO 12-100mm F4.0 IS PRO 렌즈
#광각에서 망원까지 전전후 화각으로 즐길 수 있는 렌즈

전천후 구간의 12-100mm 프로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560g의 놀라운 무게 #타사 렌즈와 비교시 절반 무게 해당 #전구간 F4.0 고정

100mm 줌구간의 최대 길이  (사진=정윤희 기자)


#5축 손떨림 보정 바디와 호환 5축 싱크 IS 효과로 셔터스피드 6.5스탑(stop) 보정 
#초강력 손떨림 보정으로 주야간 모두 또렷한 사진 촬영

달빛 가득한 경주 안압지 야경  (사진=정윤희 기자)


#고배율임에도 매크로 기능 탑재 #피사체와 거리 1.5cm 근접 촬영 가능 

매크로 가능으로 근접 촬영 가능  (사진=정윤희 기자)


#망원·광각·표준의 초점거리를 넘나들며 휴대성 좋아 #여행 렌즈로 제격

경주 첨성대와 유채밭의 봄풍경  (사진=정윤희 기자)


 #M.ZUIKO 25mm F1.2 PRO 렌즈
#대구경 표준렌즈 #F1.2 개방시 아름다운 보케 #인물렌즈에 적합 

보케가 아름다운 25mm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매끄럽게 처리되는 배경 효과 #아웃포커싱의 진수를 경험 #최단 촬영 거리 30cm

부드럽게 처리되는 아웃포커싱 효과  (사진=정윤희 기자)


#스페셜 #M.ZUIKO 300mm F4.0 IS PRO 렌즈
#1270g으로 핸드헬드 촬영이 가능한 초망원 렌즈 #야생 사진과 스포츠 사진에 적합

300mm (환산 600mm ) 초경량ㆍ초망원 렌즈  (사진=정윤희 기자)


#올림푸스 역사상 최고의 화질을 자랑하는 결과물 #35mm 환산 600mm 초망원 촬영 가능
#강력한 손떨림 보정 #최단 촬영거리 1.4m 망원 매크로

300mm 초망원 렌즈 결과물  (사진=정윤희 기자)

[뉴시안=정윤희 기자]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 제조사 올림푸스는 광학 기업답게 최적화된 렌즈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올림푸스만의 독자적인 'M.ZUIKO' 라는 고성능 렌즈를 탄생시켰다.

M.ZUIKO 렌즈는 최적화된 손떨림 보정 기술과 방진·방적·방한의 시너지를 추구하며 프로 사진작가를 위한 고급 렌즈를 만들기에 이른다. 그것이 바로 'M.ZUIKO PRO' 라인이다.

이번주 19금 포토리뷰에서는 현재 출시된 총 9종의 프로 라인 중 12-40mm F2.8·25mm F1.2·12-100mm F4.0를, 스페셜로 300mm F4.0 IS까지 4개의 렌즈를 소개했다. 

M.ZUIKO 12-40mm F2.8 PRO는 일반적으로 가장 쓰임새가 많은 렌즈다. 표준 구간을 넘나드는 줌렌즈로 무게와 크기가 적당해 일상에서 찍는 피사체에 두루 사용이 가능하다. 전 구간에서 고정 렌즈 밝기를 제공하기 때문에 실내외를 오가며 주야간에 모두 적합하다. 

M.ZUIKO 12-100mm F4.0 IS PRO는 광각에서 망원까지 고루 즐길 수 있는 줌렌즈다. 단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12-100mm 을 꼽을만큼 활용도 면에서나 화질면에서 모두 만족스럽다. 여행을 자주 다니는 사람이라면 여행 렌즈로 손색이 없다.

12-100은 전구간 F4.0의 렌즈 밝기가 너무 어둡다는 고정관념을 깨는 프로렌즈이다. 렌즈에 탑재된 5축 싱크 IS 효과로 셔터스피드 6.5스탑(stop) 보정 효과도 이 렌즈의 장점이다.

M.ZUIKO 25mm F1.2 PRO는 최대 개방 촬영으로 매끄럽고 은은한 아웃포커싱 효과가 압권인 단초점 렌즈다. 빛망울 효과로 불리는 보케 또한 예쁘게 표현되고 피부톤과 표정도 섬세하게 담아내 포트레이트 전문 작가들의 렌즈로 많이 사용된다. 

M.ZUIKO 300mm F4.0 IS PRO는 긴 설명보다 직접 경험해 보기를 권한다. 600mm 구간의 초망원렌즈지만, 타 브랜드 렌즈와 비교시 크기와 무게면에서 단연 선두다.

올림푸스 카메라의 장점인 컴팩트함의 최고봉으로 핸드헬드 촬영이 가능해 거친 야외 환경에서도 기동력 있게 움직이며 원하는 촬영을 할 수 있다. 망원렌즈임에도 약 1.5미터의 피사체까지 근접촬영이 가능해 움직임이 많은 피사체라할지라도 초점을 빠르게 옮겨가며 찍을 수 있다.

올림푸스 M.ZUIKO 프로 렌즈는 '가격의 넘사벽'만 뛰어넘을 수 있다면 '단언컨대 성능과 화질면에서 완벽한 선택'이다. 타 브랜드에 비해 압도적으로 컴팩트한 크기와 무게 때문에 일단 한번 써보고 나면 다른 렌즈군의 몇배에 달하는 만족도를 느끼게 된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림푸스의 렌즈 로드맵에도 총 6개의 새로운 PRO 렌즈가 대기 중이다. 또 향후 다양한 화각에 넓게 포진된 프로 렌즈군을 완성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서툰 목수가 연장탓을 한다지만 촬영한 결과물이 영 신통치 않았다면 올림푸스의 PRO 렌즈로 욕심 내봐도 좋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