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노조 리스크에 파업 가능성 나와···악재 겹치나
현대제철, 노조 리스크에 파업 가능성 나와···악재 겹치나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10.0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일까지 사흘간 쟁의행위 찬반투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사진=현대제철)

[뉴시안= 남정완 기자]현대제철 노조가 앞서 진행된 7차 임단협 협상이 불발된 데 따라 3일간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당진제철소에서는 지난달부터 불법 점거가 한 달 넘게 이어지는 등 파업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6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지회는 8일까지 사흘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앞서 지난 7월 현대제철 노사는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지만, 조합원 투표에서 반대표 69.57%로 부결된 바 있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 협상 테이블에 △기본급 9만9000원 인상 △생활안정지원금 300% △노동지원 격려금 700만원 등을 올려놓았다.

올 상반기 849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등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만큼 이에 상응하는 성과를 받아야 한다는 게 노조 측의 입장이다. 반면 사측은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 등 대외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노조 측이 주장하는 임금 인상에 난색을 보였다.

또한, 현대제철은 지난 4월 고용노동부의 ‘비정규직 직접 고용 시정지시’에 따라 협력사 비정규직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채용키로 하고 현대ITC·현대ISC·현대IMC 등 3개 자회사를 출범한 바 있다. 하지만 노조 측은 자회사 고용은 '간접 고용'이라며 반발, 법원의 퇴거 명령에도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 점거를 한 달 넘게 이어가고 있다.

현대제철은 불법 점거 장기화와 함께 임금협상이 난항을 겪자 올해 생산 차질 등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이들이 불법 점거 중인 당진제철소 통제센터는 제철소 전체 생산과 안전을 관리하고 있어 관련 문제까지 거론되고 있다.

한편 포스코와 동국제강, 세아제강, KG동부제철 등 주요 철강사들은 올해 임단협을 무분규로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