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중국산 저가 배터리를 선택한 까닭은
테슬라가 중국산 저가 배터리를 선택한 까닭은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10.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자동차 공장. (사진=뉴시스/AP)
미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자동차 공장. (사진=뉴시스/AP)

[뉴시안= 남정완 기자]세계 전기차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LFP 배터리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내 배터리3사는 배터리 공급 다각화 논의 등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22일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향후 주요 전기차 모델에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배터리 대신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사용하기로 했다. 특히 모델 3, Y 시리즈에 우선 적용키로 했다.

이 같은 발표에 NCA 배터리를 글로벌 전기차에 공급 중인 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 등 국내 배터리 3사는 고심에 빠졌다. 테슬라를 비롯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요구 사항 등 대외 여건에 따라 LFP 배터리 개발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가 이번에 교체 의사를 밝힌 LFP 배터리는 NCA에 비해 한 번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짧고 에너지 밀도가 낮은 단점이 있지만 단가가 저렴하고 열 안정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LFP 배터리의 95%를 생산하는 CATL, BYE 등 중국 배터리 제조업체는 이번 발표 소식을 내심 반기는 분위기다.

최근 테슬라·GM 전기차의 화재 사고가 잇따르며 배터리의 안정성에 대한 완성차 업체의 요구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또 도심 주행 등 긴 주행거리가 필요하지 않은 상업용 전기차에 저가형 배터리를 탑재해 차량 가격을 낮추거나 이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보인다. NCA 배터리에 들어가는 니켈·코발트·알루미늄과 같은 희토류는 가격이 비쌀 뿐만 아니라 제 때 공급을 받기도 쉽지않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의 이번 발표에 따라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망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며 “국내 배터리 업계는 전기차 시장의 흐름에 맞춰 배터리 공급 다변화 등 다양한 대응 전략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